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생활
편의점보다 트레이더스 더 찾은 이유는?

트레이더스 ‘커피 구독권’ 고객

한 달에 평균 12회 매장 방문해

편의점 월평균 방문 횟수 웃돌아

커피서 피자로 구독서비스 확대





이마트(139480)의 창고형 매장 트레이더스가 선보인 구독 서비스가 충성고객 확보에 쏠쏠한 효과를 내고 있다. 지난 3월 첫 구독서비스로 선보인 ‘커피 구독권’을 구매한 고객이 월평균 12회 매장을 방문하면서 편의점보다 트레이더스를 더 자주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트레이더스는 매일 한 잔의 커피를 제공하는 ‘커피 구독권’이 지난 3~4월 두 달 간 4,000개 이상 판매됐으며, 구독권 회수율도 40%를 웃돌았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커피 구독권을 구매한 고객이 한 달에 평균 12일을 트레이더스에 방문했다는 의미로, 근거리 쇼핑 대명사인 편의점의 월평균 이용 횟수(월 6.9회)보다 높은 수준이다.



이에 트레이더스는 커피에 이어 푸드코트(T카페) 매출 1위 품목인 피자로 구독 서비스를 확대했다. 매주 피자 1판(콜라 1.5L 1병 포함)을 총 4주간 제공하는 피자 구독권은 오는 6월14일까지 킨텍스점을 제외한 트레이더스 전 점포에서 구매할 수 있다. 삼성카드로 결제하면 50% 할인된 2만9,800원에, 그외 결제수단으로는 최대 25% 할인된 4만5,000원에 판매한다.

이형달 트레이더스 운영 담당은 “유통, 식품 등 다양한 업계에서 구독서비스가 새로운 쇼핑 트렌드로 자리잡은 것으로 보인다”며 “구독서비스를 비롯해 고객 혜택 강화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우수고객 확보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4 16:27:0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