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윤 당선자, 끝이라 생각하겠지만…이제 시작” 통합당의 일갈

“구구절절 얘기했지만…속 시원한 해명 없었다, 사퇴해야”

“고개 숙였지만 태도 당당, 죄송하다 했지만 반성 없었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부정 회계 의혹 등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다 땀을 닦고 있다. /권욱기자




미래통합당은 29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기자회견을 통해 각종 의혹을 사실상 전면 부인하자 “오늘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생각만이 묻어나는 회견이었다”고 비난하며 30일부터 맡게 될 의원직에서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혹시나’하며 최소한의 양심을 기대했던 국민 앞에서 윤 당선자는 고개는 숙였지만 태도는 당당했고, ‘죄송하다’라고는 했지만 반성은 없었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온 나라가 들끓는 동안에도 침묵으로 일관했던 윤 당선자이기에, 국회의원 임기 시작을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 애당초 진정성을 보일 것이란 기대는 하지 않았다”며 “구구절절 이야기했지만, 속 시원한 해명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윤 당선자는 이제 끝이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틀렸다. 이제 시작”이라며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말이 진심이라면, 스스로 사퇴하고 조사를 받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일 것”이라고 밝혔다. /임지훈기자 jhl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8 10:48:1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