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검찰, 이재용 사흘만에 또 소환

주말동안 조사내용 분석후

신병처리 방침 결정할 듯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9일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뒤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및 삼성 경영권 승계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검찰이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을 재소환했다. 이 부회장을 사흘 만에 재소환한 만큼 검찰이 조만간 관련자 신병처리를 결정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29일 이 부회장을 재소환했다. 검찰은 앞서 지난 26일 이 부회장을 17시간가량 소환조사한 데 이어 이날도 삼성물산 합병 과정을 지시하고 주도했는지 여부를 집중 추궁했다. 이 부회장은 앞선 조사와 마찬가지로 “지시하거나 보고받은 바가 없다”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번 소환조사를 마치면 주말 동안 조사내용을 분석하고 조만간 이 부회장에 대한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통상 검찰은 중대사건에서 피의자가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면 신병확보를 위해 구속영장을 청구한다. 하지만 법조계 안팎에서는 이 부회장의 경우 증거인멸 등의 구속사유가 충분하지 않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손구민기자 kmsoh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3 14:06: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