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檢, 채널A 법조팀장·사회부장 휴대전화 압수수색…‘검언유착’ 의혹 수사
채널A 본사./연합뉴스




채널A 기자와 검찰 간부의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채널A 기자와 간부들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했다.

2일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정진웅 부장검사)는 채널A 이모 기자와 법조팀장 배모 기자, 홍모 사회부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이 기자는 이철(55·수감 중)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를 상대로 신라젠 의혹을 취재한 당사자이며, 배 기자와 홍 부장은 이 기자의 보고 윗선에 있는 기자들이다.

검찰은 지난달 14일 채널A가 갖고 있던 이 기자의 휴대전화 2대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제출받은 바 있다. 이날은 압수한 이 기자의 휴대전화는 검언유착 의혹이 불거진 이후 이 기자가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들의 휴대전화를 통해 이 기자의 취재 과정에서 윗선의 지시와 보고가 어느 정도 이뤄졌는지, 또 이 과정에서 이 기자와 검찰 간부의 통화 내용이 오갔는지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채널A 진상조사위원회’는 취재가 진행되던 시기의 배 팀장과 이 기자, 홍 부장과 이 기자 사이의 카카오톡 메시지가 지워져 있었고 복원하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위원회는 검언유착의 증거는 찾지 못했고, 회사의 윗선에서 지시나 개입 등은 없었다고 밝혔다. 또 이 기자가 직접 녹음했다는 검찰 측과의 녹음파일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조권형기자 buzz@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3 16:22:5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