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유산 잦을 수록 당뇨병 위험 높아져

덴마크 코펜하겐대병원 연구팀, 유산 세 번이상 하면 당뇨병 위험 71% 높아져

유산 이미지 /삼성서울병원




유산이 잦을수록 2형(성인) 당뇨병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가 나왔다.

피아 에게루프 덴마크 코펜하겐대병원 습관성유산치료실 박사 연구팀의 연구 결과 유산 경험이 한 번 있는 여성은 당뇨병 위험이 18%, 두 번 있는 여성은 38%, 세 번 이상 있는 여성은 71%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이 2일 보도했다.



이 연구는 임신 후 당뇨병이 발생한 2만4,774명과 당뇨병이 발생하지 않은 24만7,74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비만, 임신성 당뇨 병력 등 당뇨병 위험을 높이는 다른 위험요인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유산과 당뇨병 사이에 연관이 있는 이유는 알 수 없으나 유산과 당뇨병 위험을 모두 높이는 유전적 배경이 동일하거나 아니면 당뇨병으로 이어지는 전 당뇨가 당뇨병과 유산의 공동 위험요인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는 유럽 당뇨병 연구협회(EASD) 학술지인 ‘당뇨병학’ 온라인판에 실렸다. /고광본선임기자 kbgo@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0 12:12:1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