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외환
5월 외환보유액 33억달러 늘어 4,073억달러
한국은행이 지난 5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이 4,073억1,000만달러로 전월 대비 33억3,000만달러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큰 폭으로 감소했던 외환보유액은 4월부터 다시 증가세다.

우선 외환보유액의 89.8%를 차지하는 유가증권이 3,657억1,000만달러로 전월보다 42억달러 늘었다. 예치금은 300억1,000만달러(7.4%)로 전월 대비 12억1,000만달러 감소했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으로 28억달러(0.7%), 금 보유액은 47억9,000만달러(1.2%)로 전월과 변동이 없었다. 한은 관계자는 “외화자산 운용수익 및 미 달러화 약세에 따른 기타통화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 증가로 외환보유액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월 말 기준(4,040억달러) 세계 9위 규모다. 중국(3조915억달러)과 일본(1조3,686억달러), 스위스(8,877억달러), 러시아(5,660억달러), 대만(4,818억달러), 인도(4,811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4,475억달러), 홍콩(4,413억달러) 등이 1~8위를 차지했다. /조지원기자 jw@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6 13:44:0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