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전국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지역현안 해결 위한 광폭행보 나서

3일 국회 의원회관 돌며 여·야 지역 국회의원 면담

주요 현안 설명 및 내년 국비사업 협조 요청

동남권 관문공항 조속한 추진 등도 촉구





변성완(사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지난달 31일 정세균 국무총리와의 회동에 이어 3일은 국회를 방문해 여·야 지역국회의원들과 면담하며 당면현안 해결을 위한 적극 행보에 나섰다.

부산시에 따르면 변 대행은 이날 오전 하태경·전재수 의원과 면담하고 오후에 박재호·장제원·김도읍·이헌승 의원을 차례로 만나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등 시 주요 현안을 설명하고 2021년 국비확보 협조를 요청했다.

변 대행은 “코로나19로 지역경제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동남권 관문공항 등 당면현안이 산적한 상황에서 시민들은 여·야를 초월한 협치를 기대한다”며 지역 국회의원들의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요청했다.

특히 국무총리실 김해신공항 검증결과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국가균형발전과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력 향상을 위해 제대로 된 동남권 관문공항이 꼭 필요하다”며 “김해신공항 검증이 공정하고 신속하게 결론이 날 수 있도록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함께 부산형 뉴딜사업이 정부 3차 추경에 반영될 수 있도록 국회 심의과정에서 관심을 요청하는 한편 지역혁신플랫폼, 제3차 규제자유특구 지정, 부산 상생형일자리 등 6~7월 중 선정 예정인 주요 공모사업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했다.

변 대행의 이번 방문은 제21대 국회 시작과 동시에 당면한 부산의 현안을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 여·야 지역 국회의원을 직접 만나 협조를 구하려고 마련됐으며 다음 주에는 중앙부처 방문 등 당면현안 해결을 위한 광폭 행보를 계속 이어나갈 예정이다.

변 대행은 “앞으로도 시 주요 현안사업의 중단없는 추진, 2021년 국비확보 등 당면현안 해결을 위해 여·야 구분 없이 적극적으로 도움을 구하고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중앙정부를 대상으로도 현안해결 및 국비활동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9 09:22: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