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종목·투자전략
"소외 설움 벗자"...날아오른 은행·증권株

신한지주 11.7% 등 은행업 강세

미래에셋대우·이베스트證 7%대↑

정부 재정 활용으로 은행 리스크 해소

거래대금 급증에 증권사 수익 회복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경기가 살아날 것이라는 기대감에 최근 상승장에서 소외됐던 금융주가 본격적인 반등에 나섰다. 전문가들도 사모펀드 손실 등 한동안 투자심리가 위축됐던 은행과 증권업종에 대한 비중을 확대하라는 투자의견을 속속 내놓고 있어 관심이 쏠린다.

3일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신한지주(055550)가 전일보다 11.72%(3,750원) 오른 3만5,7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외에도 기업은행(024110)(8.11%), KB금융(105560)(6.48%), 우리금융지주(316140)(5.15%) 등 대부분 시중은행은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은행업종은 이날 8.02% 오르며 전체 업종 가운데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증권주도 강세를 보였다. 종합투자계좌(IMA) 사업 진출이 가능성이 부각된 미래에셋대우(006800)가 7.43% 오른 6,940원을 기록했고 이베스트투자증권(078020)(7.02%), 삼성증권(6.70%), NH투자증권(005940)(5.31%) 등이 뒤를 이었다.

최근 은행업종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주가 약세 요인으로 작용했던 구조적 리스크가 상당 부분 해소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동안 시중은행은 정부가 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대출을 늘리고 은행을 경기부양 수단으로 활용하면서 위험 부담이 커졌다는 점과 저성장·저금리 기조의 장기화로 수익 구조가 악화한 점이 주가에 악영향을 미쳤다. 서영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정부의 경기부양 정책이 기존 민간은행을 이용했던 방식에서 정부 재정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바뀌면서 은행이 부담했던 시장위험이 축소됐고, 충당금 상향과 배당 축소를 권고하며 은행의 손실흡수능력 또한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예상보다 빠른 회복세를 보이는 증권업종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평가가 늘었다. 올해 증권사들은 글로벌 주식시장이 급락하자 주식평가손실, 주가연계증권(ELS) 마진콜 등으로 인해 1·4분기 실적이 크게 악화됐다. 하지만 최근 주식시장 호황에 힘입어 순이익을 가파르게 회복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날 대신증권은 증권업종에 대한 ‘비중확대’ 의견과 함께 키움증권·NH투자증권·미래에셋대우에 대한 목표주가를 일제히 상향 조정했다. 박혜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장기화가 예상됐던 코로나19 영향이 정부의 신속한 유동성 공급과 거래대금 급증에 힘입어 단기 요인으로 그칠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증권사들은 2·4분기 상품운용을 포함한 전 사업 부문의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신한나기자 han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증권부 신한나 기자 hanna@sedaily.com
변화하는 세상을 보기 위해서는 더 큰 노력이 필요하겠죠?
기존 관점에 얽매이지 않고, 편견없이 사회를 바라보겠습니다. "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10 01:38:1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