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가
카드 없이 어디서나 돈 뽑고 잔돈도 계좌로 입금

오늘부터 10개 은행서 모바일현금카드 우선 실시





3일부터 실물 카드가 없어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자동화기기(ATM)에서 돈을 뽑고 가맹점에서 직불 결제도 할 수 있게 된다.

한국은행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는 이날부터 은행계좌 기반 모바일 직불 서비스(모바일현금카드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서비스에 참여하는 은행은 총 16곳으로 우리·농협·SC제일·제주·수협·대구·전북·경남은행과 농협·수협중앙회 등 10곳만 이날부터 먼저 서비스를 시작했다. 신한·하나은행 등 나머지 은행은 시스템이 갖춰지는 대로 올해 안에 같은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은행 계좌를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모바일현금카드’ 앱을 내려받아 △가맹점 대금결제 및 현금인출 △거스름돈 계좌 입금 △ATM 입출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현재는 플라스틱 실물카드가 있어야 하는 현금카드 서비스를 스마트폰으로 할 수 있다는 게 핵심이다. 가맹점에서 결제할 때는 앱에 접속하면 뜨는 QR코드를 스캔하거나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이 경우 현금카드처럼 은행 계좌에서 바로 돈이 빠져나간다.



특히 소비자가 계좌를 갖고 있는 은행과 가맹점의 거래 은행이 서로 달라도 서비스가 가능하다. ATM 입출금도 마찬가지다. 신한은행 고객이 하나은행 ATM기에 스마트폰만 갖다 대면 실물 카드가 없어도 앱을 이용해 현금 인출이 가능하다. 단 타행 인출 수수료는 그대로 적용된다.

가맹점 캐시백(현금인출) 기능도 갖췄다. 편의점에서 5,000원어치를 사고 앱으로 1만원을 결제하면 5,000원은 현금으로 거슬러주는 식이다. 현금 거래 후 잔돈을 연계된 은행 계좌로 넣어주는 ‘거스름돈 입금’ 서비스도 가능하다.

다만 가맹점 결제 서비스는 현재 농협하나로마트 직영매장에서만 가능하다. 올 하반기 안에 이마트24·미니스톱·현대백화점·현대아울렛 등으로 가맹점이 확대될 계획이다. 협의회는 이 서비스로 가맹점 수수료를 낮추고 전표 처리, 신용평가 등의 금융 비용을 없애는 등의 사회적 이득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했다.
/빈난새기자 binther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9 09:22: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