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전국
"현장 중심 경제정책 수립"…부산시, 사업체 조사 돌입

종사자 1인 이상 모든 사업체 대상

정책 수립·평가 등 기초자료로 활용

부산시는 오는 29일까지 2019년 12월 말 현재 부산시에 소재하고 있는 종사자 1인 이상의 모든 사업체를 대상으로 ‘2019년 기준 사업체조사’를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사업체조사는 1994년 조사를 첫 시작으로 올해 27회째이며 매년 통계청과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사업체 통계조사이다.

부산의 조사대상 사업체 수는 31만 개로 사전에 모집된 650여 명의 통계조사요원이 각 사업체를 직접 방문해 조사한다. 조사항목은 사업의 종류, 종사자 수, 매출액, 프랜차이즈 여부 등 11개 항목이다. 조사대상 사업체의 응답부담을 줄이고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행정자료를 연계·활용할 예정이다. 사업체 정보 등이 담긴 조사내용은 통계법 제33조에 따라 철저히 보호하고 통계작성 목적으로만 사용한다.

올해 사업체 조사의 결과는 12월에 잠정결과를 내년 3월에는 확정결과를 공표하며 정책수립 및 평가, 기업의 경영계획 수립 및 학술연구 등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한다. 또 사업체 및 기업체 관련 통계조사의 모집단 명부로도 사용한다. 지난해 조사 결과에서 부산의 사업체 수는 28만8,860개, 종사자 수는 144만2,115명으로 서울, 경기에 이어 3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기행 부산시 통계빅데이터담당관은 “코로나19로 많은 사업체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사업체 조사의 결과가 정책 수립에 정확하게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9 09:22: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