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가
금감원 부원장 3명 교체…김근익·최성일·김도인 선임

금융위, 4일 임시회의서 안건 의결 예정





금융감독원 부원장 3명이 교체된다. 신임 부원장에는 김근익 금융정보분석원(FIU) 원장, 최성일 금감원 전 부원장보와 김도인 전 부원장보가 선임된다.

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전 임시 금융위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부원장 인사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금감원 부원장은 금감원장이 제청하면 청와대의 인사검증과 금융위의 의결을 거쳐 임명된다. 김근익 부원장은 기획·경영과 전략감독, 최 부원장은 은행·중소서민, 김도인 부원장은 자본시장·회계를 부문을 담당하게 된다.

김근익 FIU 원장은 광주 금호고,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행정고시 34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금융위 금융구조개선과장과 은행과장, 금융소비자보호기획단장, 금융현장지원단장, 국무총리소속 민관합동규제개선추진단 부단장 등을 거쳐 2018년부터 FIU 원장을 맡고 있다.



최 전 부원장보는 서울 경신고를 나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시카고대에서 경영학 석사학위를, 중앙대 경영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987년 한국은행에 입행해 금감원 은행감독국장, 감독총괄국장, 정보통신(IT)ㆍ금융정보보호단 선임국장 등을 거쳤다.

김도인 전 부원장보는 광주 인성고를 나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금감원 자산운용감독국 팀장, 감사실 팀장, 자산운용검사국장, 기업공시국장 등을 거쳤다.

수석부원장제 유지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현재 금감원에는 원장 아래 수석부원장이 있고, 부원장 3명이 각 업권을 나눠서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수석부원장이 기획ㆍ경영과 전략감독, 보험을 담당하고, 은행ㆍ중소서민금융 담당 부원장이 은행과 중소서민금융을 맡고 있다. 그동안 관행적으로 금융위 출신 부원장이 수석부원장을 맡았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수석부원장 제도와 관련해 “규정상 수석부원장 자리는 없다”며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낸 바 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9 09:22: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