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대권 도전' 홍준표, '동시 대선·지방선거' 보도에 "한 번에 승부, 참 좋은 제안"
홍준표 무소속 의원/연합뉴스




지난 4월15일 치러진 제21대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해 국회 입성에 성공한 홍준표 의원이 오는 2022년 3월 차기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를 동시에 치르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는 더불어민주당의 상황에 대한 보도와 관련, “국가를 위해 참 좋은 정책 제안”이라면서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홍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차기 대선과 지방선거를 동시에 추진하자는 여당발 기사를 봤다”면서 “당리당략을 떠난 21대 국회는 이처럼 국익을 위한 국회가 되었으면 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어차피 차기 정권 탄생 후 3개월 만에 또 선거 열풍에 휩싸이는 것보다 한 번에 승부하고 승복하는 게 국가를 위해 참 다행스럽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뒤 “국가 예산 절감도 될 뿐 아니라 국론 분열도 한번에 종식 시킬 수가 있어 참 좋은 제안”이라고 거듭 호평했다.

한 매체는 지난 2일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오는 2022년 대통령선거와 제8회 지방선거를 3월9일 동시에 실시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을 인용해 조 정책위의장이 지난달 27일 민주당 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에서 “2022년 3월 대선 때 지방선거를 함께 진행하되 현 지방자치단체장 임기는 정해진 대로 6월 말까지 보장해 줄 수 있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2022년 3월9일 대선, 5월10일 대통령 취임식, 6월1일에 지방선거가 예정된 상황에서, 대선과 지방선거를 동시에 치르면 잦은 전국 단위 선거에 따른 세금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추산됐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당의 어떤 공식기구나 회의에서 논의되거나 검토된 바 없다”고 보도 내용을 일축했다.

한편 홍 의원은 최근 ‘대권 도전’ 의사를 재확인했다. 홍 의원은 지난달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가 과연 국가를 운영할 자질이 되는지 국민들에게 직접 물어보는 기회를 갖겠다”면서 “(국회) 개원이 되면 전국적으로 대국민 정치 버스킹(거리공연)에 나서겠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이번처럼 내부 세력들의 작당으로 어려움을 당한 일은 없었다”고 강조하면서 “하늘과 대구시민들과 수성을 주민들이 내게 준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도록 좀더 심사 숙고하고 좀 더 치밀하고 좀더 촘촘하게 문제를 풀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9 09:22: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