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분양·청약
결국 분양가 문제…커트라인 10점대 기록한 덕은지구 이번엔 '53점'
DMC리버시티자이 투시도/사진제공=GS건설




고양 덕은지구에서 분양한 단지의 당첨 커트라인이 53점을 기록했다. 지난 5월 당첨 커트라인이 10점대까지 떨어졌던 모습과는 대조적이다.

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날 당첨자를 발표한 고양 덕은지구 ‘DMC리버시티자이’ 당첨자의 최저 가점은 53점을 기록했다. 해당 점수는 전용 84㎡C 타입에서 나왔다. 최고 가점은 78점으로 전용 84㎡D 타입에서 나왔다. 지난 5월 같은 덕은지구에서 분양한 ‘DMC리버포레자이’의 당첨 커트라인이 16점에 그친 것과는 대조적이다. 그보다 전날 당첨자가 발표된 ‘DMC리버파크자이’ 또한 단지 당첨자 최저가점이 24점이었다.



문제는 분양가였다. DMC리버포레자이와 DMC리버파크자이의 분양가는 각각 3.3㎡ 당 평균 2,583만원, 2,630만원으로 책정돼 고분양가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는 지난 4월 서울 양천구 신정동에서 분양한 ‘호반써밋목동’의 2,448만원보다 높은 값이다.

반면 이번에 분양한 DMC리버시티자이의 경우 분양가가 3.3㎡ 당 평균 2,010만원 수준으로 책정됐다. 3.3㎡ 당 차이가 600만원 가량인 셈이다. 전용 84㎡를 기준으로 하면 분양가가 최고 2억원 가까이 차이가 나게 된다.
/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부동산부 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한 번 더 알아보고, 한 번 더 물어보고
한 번 더 발품 팔아, 한 줄이라도 더 쓰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6 13:44:0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