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브라질서도 터진 흑인들의 분노...5살 아이 죽음 놓고 갈등 격화

가정부 엄마 따라 간 백인 고용주 아파트서 추락사

고용주가 엘리베이터 버튼도 눌러...시위대, 처벌 요구

5일(현지시간) 브라질 북동부 페르남부쿠주 헤시피에서 시민들이 모여 5살 흑인 소년의 사망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경찰의 가혹행위로 흑인 남성이 숨진 미국에 이어 브라질에서도 인종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5세 흑인 소년의 죽음이 발단이 됐다.

5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브라질 북동부 헤시피에서 수백명의 흑인들이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는 문구를 들고 항의 시위를 벌였다. 흑인들의 분노에 불을 붙인 것은 5세 흑인 소년 미구엘 다 시우바의 죽음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시우바는 가정부인 엄마를 따라 백인 고용주의 아파트에 갔다가 발코니에서 추락했다. 엄마는 고용주의 애완견을 산책시키기 위해 외출한 상황이었다.

현지 언론이 공개한 당시 폐쇄회로(CC)TV 화면에 따르면 시우바는 혼자 엘리베이터를 타고 9층으로 올라갔다. 문제는 엄마의 고용주인 백인 여성의 행동이었다. 백인 여성은 5세에 불과한 시우바가 혼자 엘리베이터를 타는 것을 말리지 않았으며, 엘리베이터 문을 사이에 두고 시우바와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특히 이 백인 여성은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기 직전 손을 내밀어 가장 높은 층으로 올라가는 버튼을 눌렀다. 문이 닫히자 엘리베이터는 시우바만 태운 채 올라갔다. 이에 백인 여성이 시우바의 추락사에 원인을 제공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시위대는 헤시피 법원에서 출발해 시우바가 사망한 건물까지 행진하면서 백인 여성의 처벌을 요구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6 13:44:0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