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美 이어 브라질도 "WHO 탈퇴할 것"

보우소나루 "WHO가 이념적 편견 버리지 않으면 탈퇴"

말라리야 치료제 관련해 "WHO, 입장 번복하고 시험 재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이어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도 세계보건기구(WHO)에서 탈퇴할 뜻을 내비쳤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브라질 CNN방송과 인터뷰에서 “WHO가 이념적 편견 없이 일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탈퇴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미 WHO를 탈퇴했다”고 강조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최근 WHO가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치료하는 데 효과가 있는지 확인하는 임상시험을 재개하기로 한 것을 두고는 “며칠 전에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 관련 연구를 진행하지 말라고 권고하더니 스스로 시험을 재개했다”고 비판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용확대를 주장하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매일 복용한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이후 미국미네소타대 연구진은 이 약이 코로나19 예방과 치료에 효과가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WHO가 중국 편파적이고 개혁을 거부했다며 WHO와 모든 관계를 끊겠다고 발표했다. 브라질 현지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은 지난해부터 WHO 기여금 지급을 중단한 상태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5 17:21:0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