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박지원 "대북 삐라는 반인륜적... 김여정과 대화하라"

"9·19 군사합의 준수하고 '삐라방지법' 제정해야"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전 민생당 국회의원이 탈북자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는 중단돼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박 전 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백해무익한 삐라를 보내지 말라고 거듭 촉구한다”며 “이는 코로나 확산을 노리는 반인륜적 처사”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포 등 접경지역 지방단체장들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서 중단하라는 건의를 통일부에 제출했다”며 “9.19 군사합의를 상호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의원은 “통일부에서 준비해오던 대북삐라방지법은 당연히 제정돼야 하고 이를 ‘김여정하명법’이라며 반대하는 통합당 주장은 옳지 않다”며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대남정책을 총괄한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은 파생소득”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거듭 정부는 ‘삐라방지법’을 제정하고 일부 탈북단체는 탈법적인 삐라 보내는 행위를 중단하길 촉구한다”며 “정부는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김여정 제1부부장과 대화 창구를 개설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4 17:34: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