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청와대
[영상]구름 일으키며 폭삭 주저앉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어떤 곳?

'판문전 선언' 산물로 2018년 4월 개소

北. 오후 2시50분께 연락사무소 폭파

북한 도발로 1년 9개월만에 사라져



16일 북한의 폭격으로 잿더미가 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표적인 대북 성과 중 하나였다. 지난 2018년 4월27일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선언을 바탕으로 같은 해 9월14일 개성공단 내 문을 열었다. 당시 판문점선언에는 ‘남과 북은 당국 간 협의를 긴밀히 하고 민간교류와 협력을 원만히 보장하기 위해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개성 지역에 설치하기로 하였다’라는 내용을 담았다.

특히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24시간 365일 상시 연락 채널’이라는 점에서 남북 대화의 상징으로 여겨졌다. 남북 실무자가 한 공간에 상주하며 당국 사이의 협의 채널을 가동했다. 남북 공동행사에 대한 지원사업에서부터 민간단체의 교류협력사업에 대한 자료교환, 육로를 통해 상대 지역을 왕래하는 쌍방 인원들에 대한 편의 보장 등의 기능을 했다.

이후 매주 1회꼴로 소장회의가 열렸지만 지난해 2월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후에는 개최되지 않았다. 더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며 올 1월부터는 남측 인원이 철수했다. 이달 9일에는 대북전단 살포를 빌미 삼은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연락 채널을 차단해 사실상 운영이 중단된 상태였다.



북한은 최근 대남 담화를 통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수차례 예고해왔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4일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하지 않을 경우 “있어야 시끄럽기밖에 더하지 않은 북남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하여튼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제1부부장은 13일에도 “머지않아 쓸모없는 북남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3 14:06: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