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잘못 걸렸어 너" 옥주현, '팬텀싱어3' 구본수 탈락에 악플 받고 법적 대응 예고
옥주현 / 사진=양문숙 기자




가수 겸 배우 옥주현이 자신이 심사위원으로 출연하고 있는 JTBC ‘팬텀싱어3’에서 탈락자가 생긴 후 악플러들에게 공격을 받자 공개적으로 경고했다.

옥주현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악플러의 DM(다이렉트 메시지) 캡처본을 공개했다. 악플러는 ‘팬텀싱어3’에서 참가자 구본수가 탈락하자, 옥주현에게 악성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옥주현은 “구본수를 내가 독단적으로 떨어뜨렸니? 어디다가 말을 함부로 해! 예의가 없어도 유분수지 밀어주기? 내가 무슨 힘이 있어서 밀어주니 꼬마야. 네 인생을 살 거라. 머리 나쁘게 여기다가 누굴 밀어주네 떨어뜨렸네 낭비하지마”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악플러에게 “자신에게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는 말은 알지?!”라며 “너는 예의를 많이 벗어났기에 난 이걸 신고할 거고, 네가 외국에 있어 못 들어오면 네 부모라도 오게 할 거야”라고 말했다.

이어 “넌 인신공격은 물론 그 외에도 내가 널 경찰서에서 볼 일은 네 글 안에 다분해. 화살을 쏠 때는 돌아올 화살도 생각해야 하는 건데 네가 어려서 그런 머리가 없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격분했다.

그러자 악플러는 “구본수가 떨어졌을 때 아쉬워서 그랬던 것 같다”며 “평소에 옥주현 님 뮤지컬도 많이 보고 좋아했는데 죄송하다. 앞으로도 계속 옥주현 님 응원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옥주현) 님께서 떨어뜨렸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나쁜 말 해서 죄송하다. ‘팬텀싱어3’를 너무 좋아하다 보니 잘못된 생각을 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에 옥주현은 “네가 생각하기에 넌 한 명 한 명 개인의 감정이라 깊게 생각 안 하고 말을 뱉어버리겠지만 연예인들이 다수에게 당연히 공격받아도 된다고 하는 이 이상한 심리의 인간들을 우리 같은 직업의 사람들이 그냥 넘어가야 한다는 법도 없고, 보통은 귀찮아서 그냥 두기로 해. 어이없고 가치 없는 공격이 대부분이라. 그렇지만 난 그런 사람이 아니다. 난 한번 물면 안 놓는 죠스 같은 사람이다. 잘못 걸렸어 너”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12일 방송된 ‘팬텀싱어3’는 4중창 4팀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구본수·안동영· 소코·강동훈이 탈락했다. 특히 구본수는 심사위원과 많은 팬들의 지지를 받아왔기 때문에, 그의 탈락에 의아함을 드러내는 시청자들이 많았다.

논란이 불거지자 구본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저의 팬, 그리고 ‘팬텀싱어3’ 팬분들에게라도 ‘작은 부탁’을 드리고 싶다”며 “저에 대해 안타까워하시는 마음은 너무 감사하지만, 다음 무대를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저의 동료들에게 상처가 되는 언행은 삼가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의 글을 남겼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3 11:27:2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