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민주당, 윤석열 릴레이 비판 “추미애 장관을 대놓고 무시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추미애 장관에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의 처신을 강도 높게 비판하는 릴레이 행렬을 보였다. 이해찬 대표가 공개석상에서 윤 총장 거취와 관련해 함구령을 내렸지만 사실상 통제가 안되다는 분석이 당 내부에서 나온다.

홍익표 의원은 26일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윤 총장이 법무부 장관 지시를 어긴 것은 행정 체계를 거스르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앞서 추 장관은 전날 한명숙 사건 위증교사 진정 감찰 사건을 윤 총장이 대검 인권부장에 총괄하라고 지휘한 것과 관련 “내 지시의 절반을 잘라먹었다”고 지적했다.

추 장관이 한동훈 검사장 감찰을 지시한 것과 관련해 홍 의원은 “윤 총장은 상부의 개입에 매우 저항했던 분이지만 (이제는) 수사에 스스로 개입하는 모양새가 됐다”며 “특히나 최측근으로 알려진 인물과 관련됐으므로 법무부의 감찰은 타당하다”고 지적했다.

다른 의원들도 추 장관 옹호에 일제히 나섰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2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법무부의 직접 감찰은 검찰개혁 차원에서 오래전부터 진행된 만큼 검찰 자체의 수사만으로 공정성이 보장되기 어렵다”고 독립성 침해 논란을 해명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SNS에 윤 총장을 비판하는 칼럼을 공유하는 과정에서 칼럼 내용 중 ‘너절해진 총장’이라는 구절을 강조해 올렸다. 같은당 황희석 최고위원 역시 ‘윤석열 총장 배우자와 장모의 비리 총정리’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는 등 열린민주당 역시 윤 총장 때리기에 사실상 동참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박진용기자 yong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5 17:21:0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