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대북전단' 박상학 "김정은 폭정 계속되는 한 계속 뿌릴 것"

압수수색에 대해선 "황당한 일"

통일부 법인 설립허가 취소할 계획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서울 강남구 일원동 큰샘 사무실 앞에서 압수수색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대북전단 살포’ 관련 수사를 받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전단 살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26일 박 대표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사무실로 복귀하며 “김정은의 인민에 대한 폭정 계속된다면, 북한 정치범 수용소 존재하는 한 계속 뿌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황당한 일이다. 김정은 김여정 자매엔 굴종하고 구걸하며 자국민의 표현의 자유 말살하는 일”이라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지난 22일 경기도 파주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박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박 대표 측에 따르면 영장에 기재된 혐의는 남북교류협력법과 고압가스 안전관리법, 기부금품 모집·사용법 등이다.



서울경찰청 보안수사대는 이날 오전 박 대표의 신병을 확보해 휴대폰 등을 압수하고, 박 대표의 동생 박정오씨가 운영하는 큰샘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오후 2시부터는 자유북한운동연합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통일부는 정부의 금지 방침에도 대북 전단을 살포해온 자유북한운동연합에 대해 법인 설립허가를 취소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민구기자 1min9@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한민구 기자 1min9@sedaily.com
칼 세이건이 책 ‘코스모스’를 쓰고 아내에게 남긴 헌사입니다. 당신과 함께하는 시간을 소중히 여기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5 17:21:0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