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Car&Fun]장마철 차량관리?… "이순신 장군부터 챙기세요"

100원, 타이어 트레드에 넣어

이순신 장군 모자 보이면 교체

하차 5분 전에는 에어컨 끄고

송풍 팬 가동시켜 습기 말려야

100원짜리 동전을 거꾸로 타이어 트레드에 넣어서 모자가 보이면 타이어를 교체할 때다./사진제공=브리지스톤타이어세일즈코리아




장마철 차량 관리는 안전과 직결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장마철 고속도로의 빗길사고 치사율은 맑은 날의 3배에 달한다. 장마철 안전운전을 위한 주의사항을 점검해봤다.

장마철에는 전방 시야 확보가 핵심이다. 와이퍼와 유리 상태를 미리 살펴야 한다. 와이퍼는 블레이드가 물기를 잘 닦아내는지 확인해야 한다. 와이퍼를 교체했는데도 소음이 나거나 물기가 닦이지 않는다면 앞 유리의 유막을 제거해야 한다. 별도의 유막제거제가 없다면 치약으로 대체 가능하다. 혹은 유리에 발수 코팅 내지는 발수 기능이 함유된 워셔액을 사용해도 된다.

타이어 점검도 중요하다. 빗길에서는 맑은 날보다 제동거리가 2배 가량 늘어난다. 타이어 자가 점검의 첫걸음은 트레드의 마모 정도 확인이다. 타이어에 가로·세로로 파진 홈이 트레드이다. 자동차가 빗길을 달릴 때 빗물을 배출해줘 접지력을 유지해주는 역할을 한다. 트레드가 마모될 수록 배수 기능이 떨어진다. 빗길 주행 시 수막현상도 쉽게 발생해 자칫 도로 한가운데서 차량이 미끄러질 수도 있다. 트레드 마모도 점검은 100원짜리 동전으로 가능하다. 트레드에 100원짜리 동전을 거꾸로 넣어 모자가 보이면 타이어를 교체할 때다. 수치상으로 타이어 트레드 깊이가 1.6㎜ 이하면 서둘러 교체해야 한다.



마른 노면과 젖은 노면의 제동거리는 1.8배 가량 차이가 난다./사진제공=브리지스톤타이어세일즈코리아


장마철에는 에어컨 필터도 미리 관리해야 한다. 고온다습한 환경으로 자칫 세균 배양소가 될 수 있어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차에서 내리기 5분 전에는 에어컨을 끄고 송풍 팬을 가동해 에어컨 내부 습기를 말려줘야 한다. 필터는 1년에 1~2번은 교체해야 한다. 장마철에는 에어컨 조작법이 달라진다. 김서림을 막기 위해 앞 유리 쪽으로 에어컨 바람이 나오도록 설정하고 뒷유리 열선을 가동해야 한다.
/서종갑기자 gap@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김언수 장편소설 '뜨거운 피' 여주인공 인숙의 말입니다. 남 탓, 조건 탓하며 현실과 타협하는 부끄러운 기자가 되지 않으려 오늘도 저항 중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5 17:21:0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