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SE★현장] 선미가 곧 장르…고혹+몽환 '보라빛 밤'으로 물들인 '선미팝'(종합)
가수 선미가 29일 신곡 ‘보라빛 밤(pporappippam)’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사진=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시나’ ‘주인공’ ‘사이렌’ 등 독보적인 콘셉트로 성공적인 커리어를 이어가고 있는 선미가 이번에는 고혹미 넘치는 ‘선미팝’으로 돌아왔다.

선미는 29일 신곡 ‘보라빛 밤(pporappippam)’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전작 ‘날라리’ 이후 10개월 만에 컴백한 선미는 “개인적으로 바쁜 시간을 보냈다”며 “활동은 많이 없었는데 아무래도 앨범 작업을 비중 있게 하다 보니 시간이 쏜살같이 지나갔다”고 근황을 공개했다.

‘보라빛 밤’은 선미가 꿈꾸는 사랑에 대한 단편들을 몽환적으로 풀어낸 곡으로, 뜨거우면서도 아련하고 한편으로 지나고 나면 허탈할 수도 있는 사랑의 모든 면을 감각적으로 묘사했다. 리드미컬한 비트와 대중성 있는 멜로디 라인이 중독성을 불러일으킨다.

그간 ‘사이렌’ ‘날라리’ ‘누아르’ 등 자작곡을 선보였던 선미는 이번에도 자작곡을 선보인다. ‘보라빛 밤’도 직접 작사하고, 작곡가 프란츠(FRANTS)와 함께 공동 작곡했다.

선미는 이 곡에 대해 “여름과 어울리는 곡을 만들어 보고 싶었다”며 “내가 그동안 안 했던 스타일은 무엇인지 고민을 많이 했다. 밝고 청량한 느낌의 곡을 많이 안 해봤더라. 청량한 곡이 ‘가시나’ 정도였다. 음악을 들으면 기분이 좋고 설레는 것을 중점을 두고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라빛 밤에 영감을 받아 만든 곡이다. 웅장한 브라스가 중간에 나온다. 그러면서 선미만의 색깔은 유지하고 싶어서 인트로나 훅에 플루트 소리가 넣었다. 몽환적인 느낌이다.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요소들인데 선미만의 요소들로 잘 버무렸다”며 ‘선미표 시티팝’이라고 강조했다.

사실 ‘보라빛’의 올바른 표기는 ‘보랏빛’이지만, 선미는 곡명을 ‘보라빛 밤’이라고 짓고, 영문명을 ‘pporappippam’이라고 특이하게 덧붙였다. 선미는 “노래를 들으면 ‘보라빛 밤’이라고 발음을 한다. 영문명을 ‘뽀라삐빰’이라고 한 것은 녹음을 하면서 재밌는 발음을 고민하고 그렇게 했더니 귀에 확 꽂히더라. 중의적인 의미는 없고 재밌는 표현일 뿐”이라고 전했다.

히트곡이 대부분 세 글자였던 것과 달리 처음으로 네 글자 제목을 지었다. 선미는 “‘날라리’ 쇼케이스 때 다음 곡은 다섯 글자로 해보겠다고 했는데, 사실 준비하고 있던 타이틀 곡명이 다섯 글자였다. 그런데 중간에 생각이 변했다”며 “‘보라빛 밤’ 녹음을 하면서 제목을 지었는데 (세 글자에서 벗어나) 네 글자여서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앨범 준비 도중 타이틀곡을 ‘보라빛 밤’으로 변경한 것은 모두가 무거운 마음을 갖는 시기에 음악으로 마음을 해소해 주고 싶기 때문이다. “‘보라빛 밤’은 만들 때도 너무 설렜고 뮤직비디오를 촬영할 때도 설렜다”는 그는 “초여름 해 질 녘에 시원한 바람이 땀을 식혀주고, 하늘을 바라보며 카페 테라스에 앉아있는 기분이 설레지 않나. 그 기분을 청각화시키려 했다”고 말했다.

가수 선미가 29일 신곡 ‘보라빛 밤(pporappippam)’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사진=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신곡에는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가수 적재는 기타 연주에 참여했고,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케빈 제르마니에(Kevin Germanier)는 선미의 고혹미를 극대화시키는 드레시한 콘셉트의 의상을 만들었다. 또 김재용 감독이 몽환적인 색감의 뮤직비디오 연출을 완성시켰고, 안무가 이이정이 안무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모든 곡마다 포인트 안무로 주목받는 선미는 안무에 변신 콘셉트를 넣기도 했다. “노래 중간에 ‘보라빛 밤’이라고 하는 부분이 있는데 거기서 빙글빙글 돌면서 미야네(팬덤명)과 함께하는 사인을 한다. 예전부터 사진을 찍을 때 하는 포즈인데 사랑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끼 부리고 싶을 때 추는 춤’ ‘최면 춤’ 등의 포인트 안무를 눈여겨봐달라고 당부했다.

뮤직비디오 또한 노래 분위기처럼 몽환적이고 매혹적이었다. 선미는 발매 전 박진영이 먼저 뮤직비디오를 보고 “충격적이다”라고 한 것에 대해 “와이어를 타는 장면 때문에 충격적이라고 한 것 같다”며 4시간 동안 와이어를 타고 촬영했다고 해당 장면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가 생각하기에 ‘보라빛 밤’은 설레는 느낌인 것 같다. 뮤직비디오도 청춘들이 설레게 사랑하고 노는 느낌이다. 노래와 들으면 뮤직비디오를 더 설레게 시청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항상 독보적인 콘셉트로 자신만의 장르를 개척한 선미는 “그동안 인터뷰를 통해 항상 선미라는 장르를 만들고 싶다고 말씀드렸다. 그랬더니 많은 기자분들이 ‘선미팝’이라고 제목을 써주셨더라. 이후 어디를 가든지 ‘선미팝’이라고 이야기를 해주신다”며 “아직도 ‘선미팝’이 어떤 것인지 정의를 못 내리겠는데 이름이 들어가니까 굉장히 뜻깊다. 선미만의 색깔과 캐릭터가 확실히 성립이 된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 더 부담감을 가지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소신을 밝혔다.

발표하는 곡마다 연이어 성공을 거두는 것에 대해선 “부담감이 없으면 결과가 그렇게 좋지 않은 것 같다. 항상 부담금은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것이 개인적 생각”이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그러면서 “부담감에 대한 질문해 주시는 것 자체가 잘 해오고 있다는 뜻이라고 생각한다. 오늘의 부담감은 첫 공개이다 보니까 어떻게 들어주실지 제일 부담된다”고 했다.

이번 곡으로 선미가 가장 이루고 싶은 목표는 “모든 사람들이 매일 밤하늘을 보면 ‘보라빛 밤’을 떠올리는 것”이다. 음원이나 음악 방송 1위도 빼놓을 수 없다. “사실 많은 기대를 하고 있지는 않다”는 그는 “만약 1위를 한다면 밤중에 아무도 모르게 라이브 방송을 켜서 ‘보라빛 밤’ 라이브 무대를 하겠다”고 공약을 걸었다.

끝으로 선미는 “무더운 여름을 조금이나마 시원하게 해드리고 싶다. 오랫동안 여자 솔로 아티스트 선미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고혹적 매력이 넘치는 선미의 ‘보라빛 밤’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1 20:29:2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