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
김태년 “종전선언 촉구한 통합당, 냉전사고 젖어 아베와 똑같아”

통합당 “주한미군 철수 구실 만들어줄 것” 주장에

金 “냉전시대 낡은 사고 갇힌 선동, 무지에 가까워”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왼쪽)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제를 공부하는 국회의원 모임에 참석, 김밥을 먹고 있다. 오른쪽은 셀트리온 서정주 회장./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한반도 종전선언 논의를 중단하라’고 촉구한 미래통합당을 향해 “대한민국 제 1야당이 냉전적 사고에 젖어 일본 아베 정부와 똑같은 사고를 취하는 것에 유감이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3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는 냉전 시대의 낡은 사고에 갇힌 선동이고 무지에 가까운 주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종전선언은 남북이 상호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평화적 공존 관계로 나아가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첫 출발점”이라며 “한미 동맹이나 주한미군 주둔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통합당은 지난 28일 당 외교·안보특별위원회를 가동해 종전선언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진 통합당 외교안보특위 위원장은 “최소한의 안전장치도 없이 종전선언을 추진하면 북의 핵 보유를 인정함과 동시에 한미동맹은 악화되고 주한미군 철수의 구실을 만들어 주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한반도 안보에 심각한 위험을 가하는 종전선언 논의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173명 의원의 이름으로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이 발의됐다”며 “민주당은 촉구 결의안의 국회 채택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5 17:21:0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