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이순재, '원로배우 갑질' 보도 "과장됐다" 7월2일 기자회견 예고
이순재/ 사진=양문숙 기자




배우 이순재가 ‘머슴처럼 부린 뒤 부당하게 해고했다’는 전 매니저에 대한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이순재는 30일 스포츠조선을 통해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보도”라며 “잘못한 부분은 사과할 수 있지만 부풀려진 부분에 대해 7월 2일 기자회견을 열어 밝히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순재의 매니저로 두 달 동안 일했다는 김모 씨는 전날 방송된 SBS ‘8시 뉴스’에서 “A씨(이순재) 아내가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하족의 허드렛일을 시켰다”며 “문제를 제기했으나 부당해고 당했다”고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가 두 달 동안 주말을 포함해 쉰 날은 5일에 불과했고, 평균 주 55시간 이상 일했으나 휴일·추가 근무 수당이 없었고 기본급 월 180만원을 받았다. 회사에 4대 보험이라도 들어줄 것을 요청했으나 회사는 직접 고용이 아니라 들어줄 수 없다고 했고, 결국 김씨는 부당해고를 당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순재는 “(김씨가) 근무하는 두 달 동안 아내가 세 번 정도 개인적인 일을 부탁했는데 그 사실을 알고 나서 (아내에게) 주의를 줬다”며 “김씨에게도 그 부분에 대해 사과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도에서 ‘머슴 생활’이라고 표현했는데 가당치 않다”며 “요즘 같은 세상에 내가 매니저를 머슴처럼 부렸다는 말인가”라고 재차 반박했다.

또 “김씨가 4대 보험과 임금 문제에 대해서도 내게 토로한 적이 있지만 매니저의 고용과 처우에 관한 모든 문제는 모두 학원(이순재가 운영하는 연기 아카데미)에서 담당하기에 학원에 ‘김씨가 요구한 사항을 들어보라’고 말해 준 바 있다”고 말했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3 14:06: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