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김여정 담화에 멈춰선 1,000만달러 대북지원...통일부 "추진 재검토"

통일부 "남북관계 제반 상황 고려할 것"

28일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의 모습./파주=연합뉴스




통일부는 30일 남북관계 경색으로 보류한 올해 1,000만 달러(한화 약 119억6,000만원) 규모의 대북지원과 관련 재추진 시점을 재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달 초 통일부 장관과 WFP(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 사무총장과의 화상면담 이후 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 사업에 대한 공여를 추진하려고 했으나 그 다음 날 김여정 제1부부장의 담화가 있어 공여 추진을 보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호 통일부 차관은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달 말 WFP을 통해 에 1,000만 달러를 지원하려고 교추협(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의결 과정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도 지난 3일 데이비드 비즐리 WFP 사무총장과 화상 면담을 갖고 대북사업 공여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하지만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다음날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강하게 반발하며 남북관계가 급속 냉각되면서 정부의 대북지원 사업도 좌초됐다. 이 당국자는 “이 사업에 대해서는 남북관계의 제반 상황을 보아가면서 추진 시점을 재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WFP의 북한 영유아·산모 대상 영양사업은 지난 2014년(700만 달러)에 시작돼 2015년(210만 달러)과 지난해(450만 달러)까지 총 3개년에 걸쳐 진행됐으며, 이 기간 공여 규모는 총 1,360만 달러에 이른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대북지원, # WFP, # 영유아
정치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5 17:21:0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