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사회적 합의' 거부한 민노총

위원장이 직권 추인 관측도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지난 23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대표자회의 관련 기자 브리핑에서 기조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노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 추인에 대해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제안한 사회적 대화의 결실을 민주노총 집행부가 거부한 것이다. 이에 김 위원장이 노사정 합의 참여를 위해 직권으로 합의문을 추인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30일 민주노총은 중앙집행위원회에서 전날 마련된 원포인트 노사정대화 합의문을 추인할지에 대해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이날 민주노총이 합의문을 추인하면 곧바로 한국노총도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추인 여부를 결정한 뒤 국무총리실에서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모든 계획이 무산됐다.

민주노총 중집 위원들은 ‘합의문에 고용유지가 강제적이지 않고 기업의 휴업·휴직에 대해 노동계가 협력한다는 문구가 결국 정리해고를 용인한 것 아니냐’며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국민 고용보험제 도입에 대해 노사가 합의하도록 돼 있는 내용도 전속성을 따지겠다는 의미로 보고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집에서 결론이 나지 않자 김 위원장은 “부족하고 미흡한 부분이 있지만 우리가 처음 사회적 대화를 제안한 취지에 맞게 주요 내용이 만들어졌다”며 “일부 중집 성원이 일관되게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그것을 살려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른 시일 내에 거취를 포함해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일부 조직의 반대에도 직을 걸고 노사정 합의에 참여하겠다는 의미라는 해석이다.
/세종=변재현기자 허진기자 humblenes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변재현 기자 humbleness@sedaily.com
수습 기간을 마치며 국제부에 지원했을 때
타국의 음식처럼 다채롭고 맛깔나는 기사를 쓰고 싶었습니다.
태국 스프의 시큼한 맛처럼, 새롭고 매력적인 기사를 쓰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5 17:21:0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