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SK, AI 전문기업 설립…반도체 혁신 속도낸다

美실리콘밸리에 '가우스랩스' 세워

공정관리·수율예측 등 지능화 추진

SK하이닉스 청주사업장 /사진제공=SK하이닉스




SK그룹이 미국에 인공지능(AI) 솔루션을 통해 제조 혁신을 이끌 산업용 AI 전문회사를 설립했다. SK가 세운 첫 AI 전문기업으로 반도체 생산 공정 전반의 효율성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SK하이닉스는 지난달 미국 실리콘밸리에 산업용 AI 전문회사 ‘가우스랩스’를 설립한 데 이어 이달 말 한국 사무소를 개소한다고 22일 밝혔다. 신설 법인의 자본금은 5,500만달러(약 640억원)이며 오는 2022년까지 SK하이닉스가 전액 투자할 예정이다. 그동안 SK그룹은 관계사별로 다양한 AI 사업을 추진해왔으나 AI 전문기업을 별도 법인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기에는 혁신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해온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최 회장은 지난해 8월 SK 이천포럼에서 “AI와 DT(디지털 변혁) 등 혁신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 혁신기술을 활용하지 못하면 SK의 미래를 담보할 수 없다”고 밝히는 등 AI의 필요성을 주장해왔다.



가우스랩스는 AI를 통한 반도체 제조 혁신을 목표로 한다. SK하이닉스는 제조현장에서 발생하는 방대한 데이터를 활용해 생산 효율성을 높이는 AI 솔루션 개발에 나서며 이를 통해 공정 관리, 수율 예측, 장비 유지보수, 자재 계측, 결함 검사 및 불량 예방 등 반도체 생산 공정 전반의 지능화와 최적화를 추진하게 된다.

초대 대표이사는 미국 전기전자공학회(IEEE) 석학 회원이면서 데이터 사이언스 전문가인 김영한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디에이고캠퍼스(UCSD) 종신교수가 선임됐다. 기술 개발을 지휘할 연구개발(R&D) 최고책임자로는 아마존 출신의 윤성희 박사가 발탁됐다. 가우스랩스는 앞으로 SK그룹의 에너지·바이오 등 제조 관련 관계사는 물론 전 세계 고객을 대상으로 비즈니스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말까지 20명 수준의 글로벌 AI 전문가를 확보하고 추가 인재 채용에 나서 2025년까지 200명 규모의 회사로 키울 계획이다./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