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文대통령과 오래 얘기해도 글쎄" 日언론의 전화회담 반응

日언론들, 스가-文대통령 전화 회담 평가

"스가, 한국 견제…한일관계 호전 조짐 안 보여"

당국자 "분위기 담담…얘기해봤자 어쩔 수 없다"

"출구 찾는게 지도자 임무, 정중한 대화 거듭해야"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AFP연합뉴스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24일 전화 회담으로 한일 정상의 소통이 시작된 것에 의미를 두면서도 한일 관계 회복은 쉽지 않다고 평가했다. 스가 정권이 일제 강점기 징용 문제 등에 관해 아베 신조 정권과 마찬가지 태도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런 점을 고려할 때 한일 간 견해 차이를 해소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일본 정부 안팎에서 나오는 것이다.

아사히신문은 회담에서 스가 총리가 한일 관계를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의사를 표명했다는 점에 주목하면서도 “‘관계 개선은 한국의 대응에 달려 있다’는 아베 정권의 자세를 계승하고 있으며 호전의 조짐은 보이지 않는다”고 25일 진단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회담에서 스가 총리가 즉시 징용 문제를 꺼내며 “한국 측을 견제했다”면서 스가 총리가 한국에 대한 외교에서도 아베 노선 계승 방침을 선명하게 하고 있어 완전히 식어버린 한일 관계를 회복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고 평가했다.

두 정상이 이날 회담에서 상대국에 대해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문 대통령), ‘매우 중요한 이웃 나라’(스가 총리)라고 표현하며 친밀감을 형성하기도 했으나 스가 총리가 징용 문제를 거론하면서 분위기가 급변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스가 총리는 첫 회담에서 징용 문제에 쐐기를 박았으며 여기에는 “일본이 양보하지 않는다는 자세를 강조하면서 돌이킬 수 없는 상태로까지 한일 관계를 악화시키지 않겠다는 노림수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덧붙였다.



일본 외무성의 한 간부는 징용 문제에 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이 “새 정권에서도 원칙은 전혀 변하지 않는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밝혔다.

전화 회담 때 스가 총리와 동석한 오카다 나오키 일본 관방부(副)장관은 회담이 “담담한 분위기에서 이뤄졌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산케이신문이 보도했다. 정상 회담의 분위기에 대해서는 “화기애애했다”, 격의 없는 분위기에서…“등으로 부각하는 것이 일반적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오카다의 발언은 이례적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일본 정부의 한 고위 관료는 ”저쪽(한국)이 전화 회담을 하겠다면 응하지만, 공은 저쪽에 있다“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산케이는 다만 일본 외교청서의 한국에 관한 설명에 ‘중요한 이웃 나라라는 표현이 3년 만에 되살아났는데 스가 총리가 전날 ’매우 중요한 이웃 나라‘라고 언급해 한국에 대한 ”배려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의 한 고관은 ”저 사람(문 대통령)과 오래 얘기해도 어쩔 수 없다“고 반응하는 등 일본 측이 양보할 여지는 거의 보이지 않는다고 산케이는 진단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이날 ’한일 관계 재정비 - 대립 해소에 대화를 빼놓을 수 없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9개월 만에 한일 정상의 대화가 실현된 것을 의미 있게 평가하고서 양국 관계 회복을 위한 노력을 촉구했다. 이 신문은 ”내셔널리즘을 부추기는 것 없이 냉정하게 출구를 찾는 것이 책임 있는 지도자의 임무“라며 ”정중한 대화를 거듭할 것을 두 정상에게 요구하고 싶다“고 썼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