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우리 몸의 하수처리장' 콩팥 "담배·진통소염제 멀리하라"

혈중 크레아티닌·사구체여과율 챙기고

운동, 혈당·혈압 조절로 질환예방 가능

신장내과에 오는 환자들 중에는 협진 시스템에 의해 신장(콩팥) 기능이 좋지 않다고 다른 과에서 의뢰한 분들이 있다. ‘이번에는 콩팥이 안 좋은가?’ 같은 막연한 두려움, 그리고 그제서야 콩팥이란 기관에 대해 궁금증을 가지기 시작한다. 하지만 콩팥은 우리 몸에서 중요한 장기로 상태가 안 좋아져 전문의를 찾기 전부터 정확히 이해하고 관리할 필요가 있다.

콩팥은 우리 몸의 하수처리장 역할을 하는 정화기관이다. 전신에서 이용되고 남은 물질이나 대사 과정에서 생겨난 부산물·노폐물들을 필요에 따라 몸 밖으로 배출하거나 적절한 농도로 유지시키는 역할을 한다.





하수처리장을 빠져나간 처리수의 오염물 농도가 높다면 제대로 정화가 이뤄졌다고 보기 어렵다. 신체에서 이러한 오염물 지표로 삼는 게 크레아티닌인데 근육에서 분해돼 생기는 대사물질이다. 혈액 내 크레아티닌 농도가 높다는 것은 노폐물을 잘 처리하지 못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남자는 1.2㎎/dL 초과, 여자는 0.9㎎/dL를 초과하면 신장의 기능이 떨어진 것으로 본다.

혈청 크레아티닌 농도보다 직접적으로 콩팥 기능을 알 수 있는 지표로 사구체여과율이 있다. 콩팥의 여과를 담당하는 사구체에서 단위시간당 여과하는 물질의 양을 측정해 구할 수 있다. 다만 그 과정이 복잡하고 시간이 오래 걸려 성별·나이·혈중 크레아티닌 농도 세 가지만으로 ‘추정 사구체 여과율(eGFR)’을 산출해 사용한다.

건강한 성인의 추정 사구체여과율은 100~120 사이며, 3개월 이상 30~60 정도로 낮게 나오면 만성 콩팥병 3단계로 진단할 수 있다. 만성 콩팥병을 당뇨병·고혈압 등에 의해 영향받는 부차적 질환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만성 콩팥병이 당뇨병·고혈압의 치료 경과를 악화시킬 수도 있기 때문에 독립적인 질환으로 인식하고 관리해야 한다.







기본적인 콩팥 건강은 혈중 크레아티닌 농도를 측정해 간단히 파악하거나, 이를 바탕으로 추정 사구체여과율을 계산해 좀더 정확하게 평가한다. 혈중 크레아티닌 농도는 간단한 혈액검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콩팥은 기능이 매우 다양하고 예민한 장기다. 하지만 이런 지표들을 이해하고 자가관찰할 수 있다면 기능이 크게 저하되기 전에 스스로 자각하고 건강한 생활습관(①꾸준한 운동 ②건강한 식사 ③혈당 확인·조절 ④혈압 확인·조절 ⑤적당량의 물 마시기 ⑥금연 ⑦진통소염제를 자주 복용하지 않기 ⑧당뇨·고혈압·비만·가족력이 있으면 신장기능검사 받기) 유지를 통해 질환 악화를 예방할 수 있다. 일반인은 의지만 있으면 어렵지 않게 실천할 수 있는 일차 예방법이다.

정종철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기능검사를 하고 자신의 콩팥 기능을 아는 것은 건강인에서의 일차 예방과 환자에서의 2차 예방 사이에 위치한다. 콩팥 기능이 약화된 환자 중 자각증상이 없어서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면 기능이 빠르게 악화할 수 있다. 그래서 키·몸무게처럼 본인의 콩팥 기능을 알아둘 필요가 있다.

콩팥은 여과 외에도 세뇨관에서의 전해질 조절, 조혈 호르몬 합성 조절, 칼슘·인 대사를 통한 뼈 건강 유지, 체액량·혈압 조절 등 많은 기능을 하는 섬세한 장기다. 콩팥 건강을 위해 평소에 건강한 생활습관을 가지려 노력하고 고혈압·당뇨·비만·콩팥병 가족력 등 위험인자가 있는 사람이라면 신장내과를 방문해 전문의의 도움을 받을 것을 권한다. /정종철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교수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임웅재 기자 jaelim@sedaily.com
복강경 수술 때 건강보험에서 200만원을 지원해준다면,
로봇수술 때도 100만~200만원은 부담해줘야 하는 것 아닌지...
함께 알아가고 바꿔가실래요?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