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오피니언사내칼럼
[오늘의 경제소사] 측전무후, 황제 등극

690년… 악녀 평가속 당 전성기 이끌어





690년 10월 16일, 무측천(武則天·64세·그림)이 무주(武周)의 황제 자리에 올랐다. 중국 역사상 유일한 여성 황제인 그의 통치 기간은 15년이지만 권력을 휘두른 기간은 훨씬 더 길다. 당 고종의 황후로 등극한 655년(31세)부터 황제에 버금가는 권세를 누렸다. 한족 왕조인 송나라와 명나라의 측천무후에 대한 평가는 악평 일색이지만 최근에는 새로운 시각으로 그를 조명하는 논문과 책자가 많아지고 있다. 민생을 보살피고 경제를 살찌워 당나라의 전성기를 이끌었다는 것이다.

무측천의 일생은 집요하고 끈질기다. 족보도 꼬인다. 당 태종의 후궁이자 그 아들인 당 고종의 부인이다. 그는 어릴 때부터 남달랐다. 미모와 총명함이 알려져 14세에 당 태종의 후궁으로 입궁하면서도 슬퍼하기는커녕 오히려 출세의 기회로 반겼다. 고구려 원정 실패와 부상 후유증으로 당 태종이 병석에 눕자 간호하는 태자 이치와 눈이 맞았다. 당 태종이 사망(645)하며 비구니가 될 수밖에 없었을 때 나이가 21세. 절에서 2년간 머물던 그를 당 고종은 뻔질나게 찾아왔다.

결국 궁전에 돌아와 후궁 자리에 오른 무측천은 네 살 연하의 당 고종을 마음대로 주무르며 원하는 것을 하나씩 챙겼다. 환궁에 도움을 줬던 황후마저 자리를 빼앗겼다. 무측천이 갓 태어난 딸을 목 졸라 죽이고 황후의 소행으로 뒤집어씌웠다는 소문까지 돌았다. 병약하고 소심한 당 고종은 정무를 무측천에게 맡겼다. 당 고종 사망(683) 후에는 황제 자리를 아들들로 갈아치우다 마침내 국호까지 주나라로 바꾸고 스스로 황제 자리에 올랐다. 비정한 어머니의 손에 의해 아들 2명이 목숨을 잃었다.



비밀정보조직을 운영해 신료들을 감시하고 수많은 이 씨 황족과 거대가문의 권신들을 죽였으나 내치에서는 뛰어난 성과를 거뒀다. 과거제도를 정비하고 농업과 상업을 장려해 번영을 누렸던 그의 통치기를 당 태종의 ‘정관의 치’와 비견해 ‘무주의 치’라고도 부를 정도다. 그는 우리 역사와도 무관치 않다. 백제와 고구려의 멸망이 그가 황후에 즉위한 뒤 일어났다. 판다 외교의 시초로도 유명하다. 발해는 물론 적대국으로 변한 신라를 견제하기 위해 그는 685년 판다 한 쌍을 일본에 선물로 보낸 적이 있다.

무측천은 과연 악녀였을까. 유교적 선입견으로 이해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 아버지의 후궁을 아들이 취하는 게 유교의 윤리관으로는 패륜이지만 당 건국의 숨은 주축인 선비족 등 북방유목사회에서는 종족 보존 장치의 하나였다는 것이다. 수와 당은 한족 왕조가 아니라 정복왕조라는 시각도 있다.
/권홍우선임기자 hongw@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논설위원실 권홍우 논설위원 hongw@sedaily.com
사회에 진 채무가 많은 뉴스 전달 머슴입니다.
주로 경제 분야를 취재해왔지만 지금은 국방, 안보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땅의 역사와 사람을 사랑합니다. 연재 중인 '권홍우의 오늘의 경제소사'에 관심과 질책 부탁드립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