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국제일반
아기 버린 엄마 찾는다며... 카타르, 여성승객 강제 자궁검사 파문

호주 여성 승객들 "공포스러웠다" 제보로 알려져

호주 외무부장관 "역겹고 불쾌한 사건" 강력 항의

지난 10월 2일, 카타르 도하의 하마드 국제공항에서 시드니행 항공기에 탑승한 호주인 킴 밀스는 충격적인 일을 겪었다. 또 다른 호주인 여성 12명을 포함한 여성 탑승객 전원이 강제로 비행기에서 내려 어두운 공항 주차장으로 끌려간 것이다. 카타르 당국이 여성 승객들을 강제로 하차시킨 이유는 ‘의학적 검사’를 위해서였다. 주차장에 세워진 세 대의 앰뷸런스로 인도된 여성들은 강제로 옷을 벗고 자궁 경부 검사를 받아야 했다.





이 같은 충격적인 사건은 호주 여성들의 제보를 통해 최근 언론에 알려졌다. 26일 가디언과 BBC에 따르면 이들은 아무런 설명도 듣지 못한 채 강제로 검사를 받아야 했다. 밀스는 “60대인 나도 무척 공포감을 느꼈는데 어린 소녀들은 어땠을지 상상조차 할 수 없다”고 증언했다.

같은 비행기에 탑승한 남성 승객인 울프강 바벡은 “다시 비행기로 되돌아 온 여성들이 매우 화나 있거나 눈물을 글썽거리는 모습을 봤다”고 덧붙였다. 이들이 탑승한 카타르 항공의 승무원들 역시 영문을 모른 채 당국의 명령을 따라야 했다. 이날 시드니행 카타르 항공 비행기는 이륙이 4시간 가량 지연됐다.

외신에 따르면 하마드 공항 측은 이번 사건에 대해 “공항 화장실에서 미숙아가 버려진 채 발견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공항 측은 “갓 아이를 낳은 여성의 건강에 대한 우려 때문”이라고도 덧붙였지만, 아무런 설명도 없는 강제적인 신체 검사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못했다. 다른 항공편을 이용한 여성들도 강제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전체 검사 대상 여성의 수와 국적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호주 외교통상부(DFAT)는 공식 외교채널을 통해 카타르 정부에 대한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부장관은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들이 역겹고 불쾌한 경험에 대해 증언했다”며 “카타르 당국으로부터 해명을 전달받는대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강경하게 밝혔다.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부장관이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카타르 당국의 폭력적인 승객 신체 검사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EPA연합뉴스


페인 장관은 또 “살면서 들어본 적도 없는 충격적인 사건”이라며 “카타르 당국에 공식적으로 유감을 표명했다”고 덧붙였다. 호주 외무부는 당시 카타르항공 여객기를 통해 귀국한 여성들과 접촉해 사건을 조사 중이다.

카타르 정부는 아직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며, 버려진 미숙아의 보호자 역시 밝혀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주희기자 ginge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