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기업
中 앤트그룹 공모가 확정…세계 최대 규모 IPO 확실시

중국 증시 공모가 주당 68.8위안 확정

홍콩 물량 더해지면 IPO 규모 345억달러

사우디 석유社 아람코의 249억달러 '훌쩍'

알리바바의 핀테크 전문 자회사 앤트그룹이 운영하는 알리페이 로고./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알리바바의 핀테크 전문 자회사 앤트그룹의 공모가가 확정되며 사상 최대 규모의 기업공개(IPO)가 확실시됐다.

2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상하이와 홍콩 증시에 동시 상장을 추진하는 앤트그룹의 중국 증시 공모가는 주당 68.8위안(약 1만1,613원)으로, 홍콩 증시 공모가는 주당 80홍콩달러(약 1만1,664원)로 결정됐다.

이에 따라 앤트그룹의 총 IPO 규모는 약 345억달러(약 38조9,85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 기업 아람코가 세운 종전 최대 IPO 기록인 294억달러는 물론 모회사 알리바바 그룹의 기록(250억달러) 역시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다.



이렇게 되면 앤트그룹의 시가총액은 약 3,130억달러로 치솟게 된다. 미국 월가의 최대 은행 중 하나인 JP모건체이스의 시가총액(블룸버그 기준 3,163억달러)과 비슷한 수치다. 특히 앤트그룹이 초과배정옵션(그린슈)을 행사해 최대 52억달러를 추가로 조달하게 될 경우, 시가 총액은 더 오를 수 있다.

FT에 따르면 앤트그룹은 다음 달 5일 상장할 예정이다.

/곽윤아기자 o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