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SE★현장] CIX, 11개월 공백기 깬 컴백…쾌속 성장 예고(종합)
그룹 CIX(BX, 승훈, 배진영, 용희, 현석)이 27일 세 번째 EP 앨범 ‘안녕, 낯선시간’ 발매 기념 온라인 언론 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C9엔터테인먼트 제공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그룹이 되겠습니다.” 그룹 CIX가 긴 공백기를 깨고 당찬 포부를 갖고 돌아왔다.

27일 CIX(BX, 승훈, 배진영, 용희, 현석)가 세 번째 EP 앨범 ‘안녕, 낯선시간’(‘HELLO’ Chapter 3. Hello, Strange Time) 발매 기념 언론 간담회를 열고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번 앨범은 CIX가 데뷔 때부터 이어오고 있는 ‘헬로’ 시리즈의 마지막 장이다. CIX는 지난해 7월 첫 번째 앨범 ‘안녕, 낯선 사람’(‘HELLO’ Chapter 1. Hello, Stranger’), 11월 두 번째 앨범 ‘안녕, 낯선 공간’(‘HELLO’ Chapter 2. Hello, Strange Place’)을 발표하며 연작 시리즈의 스타트를 끊었다.

당초 CIX는 지난 6월 세 번째 앨범으로 컴백할 계획이었으나 배진영이 발목 부상을 당하면서 4개월간 연기됐다. 배진영은 “그동안 팬 여러분들, 회사 스태프분들에게 걱정을 너무 많이 끼쳐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거웠다. 이번 일을 계기로 무대의 소중함과 절실함을 알게 됐다. 팬분들과 더 소중한 추억을 만들고 싶다”고 현재는 활동에 지장 없음을 전했다.

11개월 만에 컴백하는 CIX는 활동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승훈은 “멤버 다섯 명이 열심히 준비했다. 기다려준 팬분들께 성장한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고, BX는 “세계적인 프로듀서들의 참여로 앨범이 더욱 풍성해졌다. 댄서들과 함께하는 무대에서 CIX만의 유니크한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관전 포인트를 설명하기도 했다.

타이틀곡 ‘정글(Jungle)’은 구원받고자 하는 대상에게 되려 지배당할 수밖에 없는 처절한 감정을 극적으로 표현한 강렬한 비트의 팝 댄스 곡이다. CIX는 “오르간 사운드의 웅장한 느낌과 강렬한 리듬, 거친 샤우팅과 호흡을 직관적인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CIX는 이번 타이틀곡에서도 데뷔 때부터 항상 함께 해온 세계적인 안무팀 저스트 절크(Just Jerk), K팝 최고 안무가 최영준과 협업해 퍼포먼스를 완성했다. 이전과 다른 점이 있다면 처음으로 댄서들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는 것이다. 승훈은 “전체적 안무 구성은 최영준 안무가님이, 포인트 안무는 저스트 절크가 해줬다. 안무가 풍성해져서 너무 만족했다”며 “댄서분들과 함께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니 기대 부탁한다”고 말했다.

‘정글’의 뮤직비디오 또한 CIX의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로 가득 찼다. 진영은 “모든 스태프와 감독님께서 감탄한 부분이 있다”며 “BX의 랩 파트에서 안무를 하며 물을 튕기는 장면이 있는데 정말 멋있다”며 주목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룹 CIX(BX, 승훈, 배진영, 용희, 현석)이 27일 세 번째 EP 앨범 ‘안녕, 낯선시간’ 발매 기념 온라인 언론 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C9엔터테인먼트 제공


이 밖에도 무한한 시공간의 우주 그 어딘가에 있을 ‘너’를 반드시 찾아내겠다는 내용의 ‘무브 마이 바디(Move My Body)’, 괴로운 현실에 맞서 ‘나’ 스스로 변화하겠다는 ‘혹시라도 실수로 아름다운 널 해치지 않게 (Change Me)’, 나비의 날갯짓이 큰 바람이 되어 불어오듯이 견디고 이겨내 모든 상처를 극복하겠다는 내용의 ‘스위치 잇 업(Switch It Up)’, 유리벽을 뛰어넘을 수 없다면 장벽을 부수어서라도 세상을 뒤집겠다는 ‘반항아 (Rebel)’ 등 이번 앨범에는 총 5곡이 수록됐다.

코로나19로 팬들을 대면할 수 없는 시기인 만큼 CIX는 지난 10월 첫 번째 팬미팅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용희는 “온라인 콘서트를 하면서 팬들에게 즉각적인 피드백 받으니 굉장히 색달랐다. 앞으로도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소통할 예정”이라며 “자체적인 콘텐츠를 비롯해 다양한 콘텐츠를 보여드릴 계획이다. 상황이 좋아지면 오프라인 행사로 찾아뵙기 위해 상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BX는 “어쩔 수 없는 사정으로 팬들을 못 보는 건 너무 아쉽다”며 “막상 이 상황이 풀리고 전 세계 계신 픽스(팬덤명) 여러분을 만나러 갔을 때는 좀 더 성장한 모습으로 가고 싶다. 절대 실망시키지 않을테니 조금만 더 기다려달라”고 전했다.

데뷔 후 1년여간 많은 성장을 이룩한 CIX는 계속해서 성장을 갈망한다고 말했다. 승훈은 “성장했다기 보다 성장하기 위해 많이 노력하고 있다. 데뷔 2년 차라 아직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했다. 무대를 통해 점점 더 커가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는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오랜 시간 기다려주신 만큼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긴 공백기를 거친 CIX는 다시 쉬지 않고 달려갈 예정이다. BX는 “이번 활동이 끝나자마자 신곡 앨범 녹음이 예정돼있다”며 “이번 활동도 기대해 주시고 앞으로의 행보도 많이 기대해달라”고 부탁했다.

한편, CIX이 ‘헬로’ 시리즈의 마지막 ‘안녕, 낯선시간’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CIX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