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이번엔 머리로' 손흥민 벌써 시즌 10호 골

EPL 번리전 결승골…토트넘 1대0 승

리그 8호 골로 득점 단독 1위 올라

5시즌 연속 두자릿수 득점 행진도

손흥민이 27일(한국시간) 번리와의 경기에서 시즌 10호 골을 터뜨린 뒤 세리머니를 펼치며 자축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9경기 만에 10호 골. 무서운 득점 페이스다. 손흥민(28·토트넘)이 시즌 10호 골이자 리그 8호 골을 넣고 잉글랜드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0~2021 EPL 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31분 해리 케인의 헤딩 패스를 받아 골 지역 왼쪽에서 헤딩으로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의 득점을 끝까지 지켜내 1대0으로 승리한 토트넘은 정규리그에서 5경기 연속 무패(3승2무)의 상승세를 이어가며 5위로 올라섰다.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은 최우수 선수인 ‘킹 오브 더 매치(King Of The Match·KOM)’에 뽑혔다. 온라인 팬 투표로 뽑는 방식인데 손흥민은 85.8%의 압도적인 득표율로 2위인 토트넘 골키퍼 위고 요리스(5.4%)를 크게 앞섰다. 영국 방송 BBC는 손흥민에게 가장 높은 8.17점을 매겼고 스포츠 전문 방송인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과 골을 도운 케인에게 팀내 최고 평점인 8을 나란히 줬다.



최근 4경기 연속골(정규리그 3골·유로파리그 1골)을 터뜨리며 정규리그 8호 골을 작성한 손흥민은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7골)을 따돌리고 EPL 득점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유로파리그 2골을 곁들인 그는 5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도 달성했다. 지난해 12월8일에 올랐던 10호 골 고지를 올해는 10월에 올랐다. 손흥민-케인 조합은 29골을 합작해 프리미어리그 역대 합작골 순위에서 공동 2위로 올라섰다. 합작골 1위인 프랭크 램퍼드-디디에 드로그바(첼시·36골) 조합과는 7골 차이다.

토트넘의 상대 번리는 손흥민이 지난해 12월 ‘70m 질주 원더골’을 넣은 팀이다. 이날은 번리의 2열 수비 전술에 토트넘이 고전했다. 전반 슈팅 3개(유효슈팅0)로 5개(유효슈팅 2개)의 번리에 밀렸고 후반 26분에는 번리의 코너킥 상황에서 결정적 실점 위기를 케인이 헤딩으로 막아내는 아찔한 상황도 나왔다. 해결사는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31분 에리크 라멜라의 오른쪽 코너킥을 케인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헤딩으로 밀어주자 골 지역 왼쪽에서 헤딩으로 결승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의 이번 시즌 첫 헤딩골이었다. 2015년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손흥민은 이번 번리전까지 EPL 166경기에서 61골을 기록했는데 헤딩골은 4개였다.
/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