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구미호뎐' 18일·19일 휴방한다…"완성도 제고 위해"
/사진=tvN




‘구미호뎐’ 이동욱과 이태리가 600년 전의 극강 대립을 재현, 팽팽한 긴장감 속 ‘대파란 절규 엔딩’으로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연출 강신효/ 극본 한우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하우픽쳐스) 12화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5.8%, 최고 6.3%, 전국 가구 기준 평균 5.3%, 최고 5.6%로 수목극 1위를 이어갔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4.3%, 최고 4.8%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전국 평균 4.4%, 최고 4.7%로 수도권과 전국 모두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극중 이연(이동욱)은 남지아(조보아)가 다치지 않으면서 이무기를 잡을 방법을 고민하던 중 이무기와 가깝고 꽈리가 필요한 사장(엄효섭)을 포섭하기로 결정했던 상태. 이어 남지아의 최측근이자 자료조사의 달인인 방송작가 김새롬(정이서)과 조연출 표재환(김강민)에게 설화, 전설, 민담 등에서 이무기의 약점에 대해 조사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후 이연은 이무기(이태리)에게 조정당한 기유리(김용지)가 이랑(김범)을 피습하자 이무기의 경고임을 알아차렸다. 이랑을 살리려면 꽈리를 써 금기를 어겨야 했고, 그로 인해 이연이 지옥으로 끌려가면 남지아 옆이 비게 되는 점을 이무기가 노렸음을 눈치 챘던 것. 고민하던 이연은 “꽈리는 쓰지 않는다. 이무기부터 잡을 거야. 내 동생도 내 방식대로 살릴 거고”라며 이무기를 잡을 의지를 불태웠다.

그리고 나서 이연은 꽈리가 필요했던 사장을 불러들였다. 사장을 통해 물이 있는 곳, 산 사람의 육신과 제물의 피, 산신의 힘이 이무기를 잠재우는 방법임을 알게 된 이연은 자료조사를 하던 표재환에게서 ‘말피’가 이무기의 약점이라는 사실까지 전해 들었다. 더불어 이연은 “‘산사람의 육신’이 필요해”라고 한 뒤 사장의 머리카락을 손에 들고 있는 모습으로 의문을 증폭시켰다.



반면 이무기는 남지아의 꿈에 나타나 자신이 남지아와 교감하고 있음을 알렸던 터. 이무기가 “잘 봐. 나는 너야”라고 하자 거울에 비춰진 남지아의 얼굴에서 ‘이무기의 비늘’이 나타나 소름을 불러일으켰다. 게다가 이연의 오른팔인 구신주(황희)를 찾아가 이연에 대한 속마음을 떠본 뒤 “언젠가 말이야. 그녀 안의 이무기가 부를 때...넌”이라며 암시를 건 데 이어, 우렁각시에게도 암시를 걸어 불길함을 드리웠다.

다음날 이무기는 암시가 걸려 건물 옥상에 위험하게 서 있는 김새롬과 표재환의 모습 보여주며 “나랑 데이트 할래? 그럼 살려줄 수도 있는데”라고 남지아를 협박했다. 남지아를 만난 이무기는 자신이 이무기로 태어나게 된 사연을 털어놓으며 ‘사람의 마음’을 갖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던 것. 그러면서 남지아에게 마음을 줄 수 있는지 묻던 이무기는 거부할 경우 이연을 죽이고, 남지아에게 소중한 사람들을 죽이고, 그다음에는 남지아를 죽이고, 아무도 감히 행복하지 못하도록 역병이 돌게 하겠다고 말해 싸늘함을 안겼다.

하지만 남지아는 이연한테 마음을 다 줘버렸다며 거절했고, 이에 분노를 터트리던 이무기 앞에 이연이 나타났다. 손에 말피를 바른 이연은 이무기의 목을 조르면서 웅덩이로 끌고 가 사장의 머리카락을 뿌렸고, 여기에 남지아가 피 한 방울을 떨어뜨리자 산신의 능력으로 벼락을 내리쳐 이무기를 재우려 했다. 그러나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고, 당황하는 이연에게 이무기는 “술래를 잘못 짚은 거지. 니가 찾는 그 이무기, 본체는 내가 아니거든”이라며 남지아를 쳐다봤다. 한쪽에서 “뜨거워 죽겠어”라며 이상증세를 보이던 남지아에게 이무기의 비늘이 생겨남과 동시에 “오랜만이야, 이연. 여자는 내 꺼야”라며 비릿하게 웃는 남지아와 “그 몸에서 나와!!!”라고 절규하는 이연이 600년 전 대치를 재현하는 ‘극강 절규 엔딩’을 선보이면서 앞으로 펼쳐질 대파란을 예고했다.

한편 ‘구미호뎐’은 드라마의 완성도 제고를 위해 한 주 휴방을 결정하기로 했다. 오는 18일에는 ‘구미호뎐’ 스페셜 방송 ‘구미호뎐-600년의 전설’이, 19일에는 ‘미래수업’이 방송될 예정이다. ‘구미호뎐’ 13회와 14회는 각각 오는 25일, 26일 방송된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