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아파트는 환상' 진선미, 임대주택에 "어른들과 사는 재미 느끼길"

"공동체 의식 회복의 기회… 청년들이 삶의 지혜 얻기를"

20일엔 "아파트는 환상… 임대주택으로 주거의 질 마련"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오후 SH공사의 청신호 프로젝트 2호인 서울 구로구 오류동 ‘숲에리움’ 행복주택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아파트 환상’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데 이어 이번에는 공공임대주택을 둘러본 뒤 “공동체 의식을 회복하는 좋은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미래주거추진단장은 24일 입주를 앞둔 SH공사의 청신호 프로젝트 2호인 서울 구로구 오류동 ‘숲에리움’을 방문해 현장점검에 나섰다.

진 단장은 공공임대주택을 둘러본 뒤 “대학생과 고령자 등이 잘 믹스돼 있어 어른들과 사는 재미나, 청년들이 삶의 지혜를 얻을 수 있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진 단장이 찾은 곳은 SH공사의 청신호 프로젝트 2호인 ‘숲에리움’ 행복주택이다. 대학생과 사회 초년생, 고령자 180세대가 대상이며 오는 30일 입주 예정이다.

그는 또 “주거의 질이 담보될 수 있을지가 늘 고민이었는데 여기 와보니 기본 제공 가구가 청년·고령자 등을 다양하게 고려해 눈에 띄게 좋아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질 좋은 다양한 공공주택을 찾아갈 것”이라며 “여러 현장을 돌아보고 어떤 것을 보완하거나 아이디어를 얻는 기회를 가지려 한다”고 계획을 밝혔다.

주거추진단원으로 일정에 동행한 유정주 의원은 청년 주거 공간을 꼼꼼히 살펴본 뒤 “웬만한 오피스텔보다 좋다”고 안심했다.



이날 SH 공사 측은 노후화된 오류1동 주민센터를 근린 재생형 도시재생 모델 시범사업으로 선정, 행복주택으로 바꿔 공급했다고 설명했다.

진 단장은 지난 20일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면 임대주택으로도 주거의 질을 마련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생겼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그는 당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본부에서 연 현장 토론회를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우리가 임대주택에 대한 왜곡된 편견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을 새삼 더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토론회에 앞서 동대문구 엘림하우스와 강동구 서도휴빌 등 LH의 매입임대주택을 둘러본 소감으로는 “방도 3개가 있고 해서 내가 지금 사는 아파트와 비교해도 전혀 차이가 없다”며 “이런 인식과 정보를 정확하게 제공해야 한다”고 했다.

매입임대주택은 전날 정부가 발표한 전세시장 안정화 대책 중 전세 공급물량 내 비중이 가장 크다. 이어 “3년 뒤면 좋은 아파트도 공급된다”며 “이 기간 더 쾌적하게 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강지수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