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김종인 “무리수 둬서 성공한 정권 없어, 명심하라”

국회 긴급기자간담회 통해 일갈

윤석열 직무정지 “비상식적 행위”

“文, 해임권한 가졌는데 모른 척”

주호영, 이낙연 윤석열 국조 제안에

“추미애·월성 1호·울산선거 다 하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배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긴급기자간담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을 향해 “무리수를 둬서 성공한 정권이 없다는 걸 명심하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예정에 없던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정지한 데 대해 “(문재인)대통령이 아무런 얘기도 없고 조치도 안 하는 게 (국민들이) 납득이 잘 안 간다는 것”이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대통령이 임명했고 당시 민주당이 찬양했던 사람을 무슨 이유가 있길래 어떻게든 찍어내려는지 납득이 안 간다”고 말했다. 이어 “마음에 안 들면 해임 권한을 가졌는데도 (대통령이) 모른 척하고 있고 보고 있는 것 자체가 국민들도 아마 납득이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윤 총장이 출석하기 위해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는 여당 소속인 윤호중 위원장이 산회를 선언하면서 무산됐다. 야당 의원들이 대검찰청으로 항의 방문을 간 사이 여당 의원들은 법사위 소위를 열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법에서 공수처장 후보를 선출할 때 야당의 거부권(비토권)을 무력화하는 법 개정을 논의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에 대해 “비토권의 취지가 무엇이냐. 대한민국에서 공수처장에 가장 적합한 사람을 고를 제도를 만든 것인데 선출하는 회합에서 적합한 후보가 나오지 않았다고 법을 고쳐야 한다는 것이 납득이 안 간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처음에 공수처 만들 때부터 반대방향으로 가는 것이 아닌가. 내 마음에 드는 사람이 아니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법이라도 고쳐서 내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의정 역사를 볼 것 같으면 무리수를 둬서 성공하는 정권이 없다. 민주당이 명심하라고 당부를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배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주호영 원내대표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국정조사를 하자고 하는데, 추미애 장관도 (인사권, 감찰권, 수사지휘권 등) 월권, 위헌성이 상당한 만큼 추미애에 대한 국정조사도 조속히 시행돼야 한다”며 “월성 1호기와 울산시장 선거 불법 지원도 이번 기회에 민주당이 국정조사를 다 요구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했다.

윤 총장에 대해서는 “(여권이) 쫓아내야 한다고 작정을 한 것 같다”며 “조폭들이 백주 대낮에 무고한 사람을 집단폭행하는 장면이 생각난다”고 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