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SE★현장]'바다경찰2' 이범수X조재윤X온주완X이태환, 듬직한 해양경찰 도전기
배우 이범수, 조재윤, 온주완, 이태환 (왼쪽부터)./ 사진=MBC 제공




맏형 이범수, 유쾌한 남자 조재윤, 멋진 남자 온주완, 듬직한 막내 이태환. 네 남자가 신임 순경 4인방으로 뭉쳤다. 네 남자의 뜨거운 해양 경찰 도전기 ‘바다경찰2’가 곧 베일을 벗는다.

25일 오후 MBC에브리원 예능 ‘바다경찰2’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배우 이범수와 조재윤, 온주완, 이태환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바다경찰2’는 배우 이범수, 조재윤, 온주완, 이태환이 해상경비와 해난구조, 해상 환경 보존 등 바다를 지키는 각종 업무를 맡아 해결하며 해양경찰의 감동과 애환을 그린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시골경찰과 도시경찰을 잇는 MBC에브리원 대표 예능 ‘경찰 시리즈’의 2020년 컴백작으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범수와 온주완은 ‘바다경찰2’에 새롭게 합류한다. 이범수는 바다 경찰 팀의 맏형으로 든든한 리더쉽과 열정을 발산한다. 불의를 보면 못 참는 정의로운 남자 온주완은 근면 성실한 진지 순경으로 활약한다.

이범수는 “평소 경찰 시리즈를 보면서 ‘저 프로를 하게 되면 어떨까?’하고 무척 궁금했었다. 어디까지가 리얼이고 어떻게 진행되는 건지 궁금했다”며 “애환과 웃음 뒤에 고생과 땀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던 차에 좋은 동료들과 함께할 수 있는 기회가 찾아왔고, ‘멋진 체험이 되겠다’ 싶어 참여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온주완도 “경찰 시리즈를 개인적으로 재미있게 본 시청자로서 호기심이 일단 생겼었다. 남자들 대부분이 경찰관, 소방관 등 무언가에 헌신할 수 있는 직업을 한번쯤 꿈꿨을 거라고 생각한다”면서 “제가 몸으로 하는 예능을 좋아하는데 직접 경험할 수 있다는 점에 끌렸고, 임무를 완수해보고 싶었던 직업군이어서 서슴없이 도전하게 됐다”고 합류 소감을 전했다.

반면 조재윤과 이태환은 육지경찰에서 바다경찰로 다시 돌아왔다. 조재윤은 뛰어난 스쿠버 실력에 조정자격증을 지닌 월등한 해양순경으로, 이태환은 경찰보다 더 경찰 같은 완벽한 FM순경의 모습으로 팀의 막내 역할까지 톡톡히 해낸다.

조재윤은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제 자신이 많이 발전했고, 배우로서도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 조금 더 깊이 경찰의 삶과 생활을 엿보면서 인간미를 느꼈고, 함께하면서 따뜻해졌다”며 “기회가 주어진다면 계속 하고 싶다. 시즌 3도 가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이태환 역시 “해양경찰 분들이 어떤 일을 하고, 노고들이 있을지 궁금함이 있었다. 바다경찰2는 첫 합류인데 도시경찰에 이어 너무 해보고 싶어 합류하게 됐다”며 “경찰시리즈 할 때마다 자부심을 많이 가지고 임한다. 또 정식 경찰관으로 임명돼 활동하는 동안 몸도 쓰지만 미묘하고 알 수 없는 감정들을 많이 배웠는데 배우라는 직업에 굉장히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 사진=MBC 제공




‘바다경찰2’의 묘미는 절친해진 4인 멤버 조합이다. 친형제 보다 진한 네 사람의 우애는 제작발표회 내내 빛을 발했다.

이범수는 같이 참여한 동료들에 대해 “후배들이 장난꾸러기 같고 엉뚱한 면도 있지만 진솔하고, 주어진 일에 임할 때는 물불 가리지 않고 임한다. 제가 맏형인 셈인데 배운 점이 더 많고, 좋은 자극이 되는 경험이었다”면서 “촬영이 끝나서도 ‘함께할 때 맏형으로서 좀 더 소홀하거나 잘해주지 못했던 점이 없었나’ 생각날 정도로 보고 싶었다”고 언급했다.

조재윤은 “개인적으로 배우 데뷔 전부터 팬이었는데 같은 고향 선배고, 대 선배라 어렵겠다는 두려움이 있었는데 만나보니 너무나 편하고 따뜻한 형이었다. 이번 기회를 통해서 친형처럼 모시고 가까이 하고 싶다. 존경한다”는 진심을 전했다. 이태환도 “무지 떨렸는데 막상 뵈니까 정말 편한 선배님이셔서 믿고 의지하며 촬영할 수 있었다”고 동조했다.

온주완은 “일과 시간 끝나고 숙소 들어가게 되면 형님들이 애교가 많으셔서 덕분에 숙소 생활도 재미있었고, 다음 일정을 나갈 수 있는 활동 에너지도 얻었다. 동생으로서 감사했다”면서 “영화 ‘짝패’ 이후 14년 만에 이범수 선배님을 뵙는데 그땐 (대선배라)눈도 못마주쳤다면 지금은 ‘터울 있는 형’처럼 느껴질 정도로 농담도 배려도 잘해주신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끊이지 않는 칭찬으로 돈독한 우애를 다진 네 사람은 ‘바다경찰2’를 꼭 봐야하는 이유와 함께 본방사수를 당부했다. 이태환은 “경찰관들의 이야기와 노고 뿐 아니라 바다 아픔 살리기에도 동참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온주완은 “저희 네 남자에겐 진심이었던 나날들이었다. 같이 느껴주시고, 같이 또 동감해주시고 같이 현장에 계셔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조재윤은 “우리는 ‘진짜’다. 촬영 시작되면 끝날 때까지 해양 경찰 분들과 똑같이 출퇴근하고 임무를 완성한다”며 “실제 상황으로 발생하는 소소한 재미, 경찰분들의 삶의 애환을 찾아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MBC에브리원 ‘바다경찰2’는 25일 밤 10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 사진=MBC 제공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