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세일즈포스, 슬랙과 170억달러 인수 협상…클라우드 시장 지각변동 예고

성사땐 MS와 각축 치열해질듯

미국 메신저 애플리케이션 업체 슬랙테크놀러지스 로고가 지난해 6월 20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의 뉴욕증권거래소(NYSE) 앞에 대형 펼침막 형태로 걸려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의 기업용 클라우드 컴퓨팅 회사인 세일즈포스가 기업용 메신저 슬랙을 인수하기 위한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 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소식통은 최종 합의가 이르면 며칠 안에 이뤄질 수 있지만 합의가 무산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지난 1999년 설립된 세일즈포스는 클라우드를 통해 기업용 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업체로 시가총액이 약 2,300억 달러(254조 6,100억 원)에 달한다. 세일즈포스는 지난해 데이터 분석 플랫폼인 ‘태블로소프트웨어’를 153억 달러에, 올해는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제공 업체인 ‘블로스티’를 각각 인수한 바 있다. WSJ는 “이번 슬랙 인수 대금은 170억 달러가 넘을 수 있다”면서 “이는 세일즈포스의 사상 최대 인수 규모”라고 설명했다.

시가총액이 약 170억 달러에 달하는 슬랙은 2009년 설립된 업무용 메신저 업체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원격 근무가 확산되면서 슬랙에 대한 수요가 대폭 늘었다.



WSJ는 이번 슬랙 인수로 소프트웨어 시장을 둘러싸고 세일즈포스와 마이크로소프트(MS)의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MS는 최근 업무용 메신저 ‘팀즈’를 주력 사업의 하나로 밀고 있다.

이번 인수 협상 소식이 전해지자 슬랙의 주가는 이날 뉴욕 증시에서 전일보다 37.59% 급등한 40.70달러로 마감했다. 반면 세일즈포스의 주가는 5.37% 하락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