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생활
“안내견 어디든지 갈 수 있어요!”...롯데마트 전 지점에 붙은 안내문

퍼피워커 출입 막아 논란...불매운동으로 확산

롯데, 지난달 30일 사과문에 이어 1일 안내문 게시

지난달 말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퍼피워커의 출입을 막아 논란이 발생한 가운데 1일 롯데마트 전 지점에 ‘안내견은 어디든지 갈 수 있어요!’라는 제목의 안내문이 붙었다./인스타그램캡처




롯데마트가 훈련 중인 예비 안내견과 훈련을 돕는 ‘퍼피워커’의 출입을 막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지난달 30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공식 계정에 사과문을 올린 데 이어 다음 날인 1일 전 지점에 안내견 출입이 가능하다는 내용의 안내문을 게시했다. 회사의 공식 사과문에도 비난 여론이 가라 앉지 않고 오히려 불매 운동이 확산할 조짐이 보이자 진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롯데마트는 이날 오전 전 지점에 ‘안내견은 어디든지 갈 수 있어요!’라는 제목으로 안내견이 식품 매장과 식당가 출입이 가능하다는 내용의 안내문을 붙였다고 밝혔다.

안내문에는 ‘안내견을 쓰다듬거나 부르는 등 주의력을 분산시키는 행위’나 ‘먹이를 주는 행위’ 등을 삼가달라는 내용과 ‘안내견이 집중력이 흐트러지면 위험에 처할 수 있으니 조심해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이번 사태와 관련한 법적 사항 등에 대해 전 지점에 공지하고 안내문을 부착했다”면서 “전 직원에게 이메일을 통한 1차 교육 자료도 전달했고, 추가 교육도 진행할 예정이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대면 교육 어려움으로 적절한 방식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롯데마트 잠실점을 내방했다가 쫒겨난 안내견의 모습/인스타그램캡처


앞서 지난 29일 인스타그램에는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매니저로 보이는 직원이 훈련 중인 장애인 안내견의 입장을 막고, 안내견을 데려온 보호자 ‘퍼피 워커’에게 언성을 높였다는 목격담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해당 게시글에는 ‘저는 안내견 공부 중입니다’라고 적힌 주황색 조끼를 입은 강아지가 불안해 보이는 표정으로 앉아있는 사진도 올라왔다.

논란이 불거지자 롯데마트는 지난달 30일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사과문을 올리고 “롯데마트 잠실점을 내방한 퍼피 워커와 동반 고객 응대 과정에서 견주님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이를 계기로 롯데마트는 장애인 안내견 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하고, 긴급 전사 공유를 통해 동일사례가 발생치 않도록 적극 대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롯데마트 잠실점의 관할 구청인 송파구청이 과태료 200만원을 부과할지 검토 중인 가운데 롯데마트 인스타그램에는 “직원 분이 제대로 피드백 해달라”, “직접 찾아가서 사과하라” 등의 댓글이 올라오고 있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생활산업부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혼자 가는 것보다 함께 걸을 때 더 멀리 갈 수 있듯이
세상과 발맞춰 이야기 나누며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