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아침까지 눈 ‘펑펑’···서울시 비상근무 2단계 돌입

18일 새벽부터 오전까지 집중적으로 많은 눈 내려

서울시, 비상근무 2단계 돌입해 제설·결빙방지 나서

서울경찰청도 취약지점에 교통기동대 등 투입·관리

수도권 등에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된 17일 오후 서울 세종로에 제설차가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강한 눈이 내린다. 이번 눈은 지난 6일과 12일보다 더 많이 내릴 예정이다. 출근 시간대에 집중해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돼 서울시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제설 비상근무 2단계에 돌입했다.

기상청은 17일 밤 수도권과 강원 영서 등지에 눈이 오기 시작해 18일 새벽부터는 그 밖의 중부지방, 전북, 경북권 등지로 눈이 내리는 지역이 확대되겠다고 밝혔다. 특히 18일 새벽부터 출근시간까지 발달한 눈구름대의 영향으로 짧은 시간에 많은 양의 눈이 집중적으로 내릴 가능성이 크다.

예상 적설량은 중부지방, 전북, 전남권 북부, 경북권, 경남 서부 내륙, 서해5도, 울릉도·독도에서 3~10㎝가 내리겠다. 강원 영서 중·남부는 많으면 15㎝까지 눈이 내리겠다.

서울은 오후 6시 전후로 눈이 내리기 시작해 오후 9시까지 1~2㎝가 내리다 잠시 소강상태를 보인 후 18일 새벽부터 오전까지 많은 양의 눈이 집중적으로 내리겠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낮부터 제설차 817대와 덤프트럭·로더 등 도합 1,070대의 장비를 전진 배치했다. 또 눈이 내리기 전부터 골목길·급경사지 등 취약지역 도로에 제설제를 미리 살포했다.



시는 제설과 결빙방지 작업에 대비하기 위해 시·자치구·산하기관 등 공무원과 직원 8,000여명을 배치했다. 눈이 오기 전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눈이 내리면 얼어붙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서울경찰청도 서울시의 협조 요청에 눈이 내리는 즉시 취약지점 221곳에 교통기동대 등을 배치해 취약구간 교통통제를 진행할 예정이다. 17일 밤에는 교통기동대 2개 중대 60명, 18일 아침에는 교통기동대 4개 중대 140명과 2개 기동대 120명 등 총 260명이다.

또 대설 특보가 발효될 경우 지하철·시내버스 전 노선의 출근 시간대 집중 배차 시간을 오전 7시부터 9시 30분까지로 30분 연장했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월요일 새벽부터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출근길 교통혼잡이 예상된다”며 “기업들에 재택근무를 적극 활용토록 요청했으며 출근길 대중교통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심기문기자 doo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눈, # 서울시, # 폭설, # 제설
사회부 심기문 기자 doo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