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여고추리반' 여고에서 발생한 수상한 사건, 연예계 대표 브레인 '출동'[SE★현장]
/사진=티빙 제공




여고에서 벌어진 수상한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추리본능 가득한 다섯 명의 여성 연예인이 뭉쳤다. 제작진도 깜짝 놀랄만큼 ‘만렙 추리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는 연예계 대표 브레인들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8일 오후 티빙첫 번째 오리지널 ‘여고추리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중계됐다. 정종연 PD와 아나운서 박지윤, 예능인 장도연, 연반인 재재, 가수 비비, 걸그룹 아이즈원 최예나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여고추리반’은 여고에서 벌어지는 수상한 사건과 그 속의 비밀을 파헤치기 위해 뭉친 추리반 박지윤, 장도연, 재재, 비비, 최예나의 활약을 담은 미스터리 어드벤처 프로그램.

프로그램의 배경이 된 여고는 정종연 PD의 전작 ‘대탈출’에서 모티프를 얻었다. 정 PD는 “당시 여고가 등장하는 에피소드에서 이야기와 아이템이 풍부한 배경이라고 생각했다”며, 출연진에 대해서는 “기존 예능 섭외를 할 때는 전 연령대를 아우르는 인지도가 고려 대상인데, 티빙의 타깃층에 맞는 출연자를 섭외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정 PD의 전작 ‘대탈출’이 한 시즌에 여섯개의 이야기로 구성된 옴니버스 형식이었다면, ‘여고추리반’은 모든 에피소드가 하나의 연결고리를 가지고 진행된다. 정 PD는 “한번 시청하기 시작하면 끝까지 보셔야 진짜 큰 ‘떡밥’이 해결이 되는 미니시리즈 같은 구성을 시도해봤다”며 기대를 높였다.



연예인 반 일반인 반이라며 ‘연반인’이라 불리는 재재는 “기존 프로그램에서 원맨쇼를 했다면 ‘여고추리반’에는 멤버들과 함께한다. 해보고 싶었던 쇼였다”며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제는 연예인으로 봐도 무방하지 않겠냐는 질문에는 “판단의 여러분의 몫”이라며 자연스러운 흐름에 따르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예나는 ‘여고추리반’에 전학 왔으면 하는 연예인에 대한 질문에 본인이 속한 걸그룹 아이즈원 멤버 혜원을 꼽으며 “혜원과 함께 방탈출을 해본 적이 있다. 쫄보인 나와 반대로 당당하게 맞서는 느낌이라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비비는 배우 윤여정을 꼽았고, 재재는 “이 멤버 딱 좋은데요”라며 멤버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전작에서 ‘추리의 여왕’으로 등극했던 박지윤은 “예전에 했던 예능은 나만 잘하면 되는 구조였지만 ‘여고추리반’에서는 하나의 목표를 다 같이 이뤄나가야 한다”며 “이런 방향으로 사건이 흘러가면 이런 단서로 찾아야 하지 않을까, (단서를) 던져주며 이끌어나가고 싶은 생각이 있다”고 맏언니로서 책임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박지윤, 장도연, 재재, 비비, 최예나의 케미스트리가 기대되는 티빙 첫 번째 오리지널 ‘여고추리반’은 오는 29일 티빙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한은기기자 eungi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여고추리반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