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왓패드 품는 네이버..."네이버웹툰 몸값 더 뛴다"

지분 100% 6억弗에 인수 결의

K웹툰 성공공식 웹소설에 적용

IP파워 높이는 시너지 기대감

원천콘텐츠 경쟁서 유리한 고지

IPO 앞두고 기업가치 긍정효과





네이버가 월 9,000만 명이 이용하는 글로벌 1위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를 인수하면서 글로벌 원천 콘텐츠·지적재산권(IP) 확보 전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네이버가 ‘K-웹툰’이라는 상품을 세계화한 것처럼 웹소설에서도 글로벌 성공 공식을 만들어낼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네이버는 20일 “지난 19일 열린 이사회에서 세계 최대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의 지분 100%를 약 6억 달러(6,533억원)에 취득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왓패드는 지난 2006년 설립된 캐나다 토론토 기반의 웹 기반 스토리텔링 플랫폼이다. 50여 개의 언어로 쓰인 10억 편 가량의 웹 기반 창작물이 공유되고 있다. 창작물 중 77%가 영어로 쓰이고 있을 정도로 북미 기반이 탄탄하다. 소설로 출판되고 영화로도 제작된 ‘애프터(After)’를 비롯해 1,500여 편의 지적재산권(IP)이 드라마·영화 등으로 제작됐다.

네이버는 이번 인수로 웹소설→웹툰→영화 등 동영상으로 이어지는 ‘원 소스 멀티 유즈’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네이버웹툰이 그 동안 쌓아온 노하우에 왓패드가 보유한 커뮤니티가 더해지면 강력한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웹소설과 웹툰 시장 선두를 차지하고 있는 두 플랫폼이 결합하면 단순 합산만으로도 1억 6,000만 명의 이용자를 확보하게 된다. 플랫폼이 커지면서 이용자와 창작자를 블랙홀처럼 빨아들여 IP·콘텐츠 시장에서 존재감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왓패드 소개 문구 /왓패드 홈페이지 갈무리




'K-웹툰'처럼 웹소설 시장 키운다
시장에서는 이번 네이버의 베팅은 원천 콘텐츠 확보 차원에서 가장 큰 의미가 있다고 분석한다. 웹소설 분야는 산업적인 측면에서 아직 웹툰에 비해 성숙도는 부족하만 그만큼 진입 장벽도도 낮아 성장성이 큰 분야다. ‘IP의 보고’라 불릴 정도로 다양한 원천 콘텐츠가 많다. 실제 네이버는 웹소설을 웹툰으로 제작해 선보인 ‘전지적 독자 시점(전독시)’·‘재혼황후’ 등을 히트시키기도 했다. 전독시는 현재 총 조회 수가 1억 회에 육박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을 뿐만 아니라 영화 제작도 앞두고 있다. 네이버웹툰 관계자는 “창작자의 진입 장벽이 가장 낮고 다양한 콘텐츠가 올라오는 곳이 웹소설 플랫폼”이라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등 동영상 사업자들이 원작을 찾을 때 왓패드나 네이버웹툰을 찾아오도록 만드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실제 글로벌 OTT 시장은 넷플릭스에 디즈니 플러스가 가세하고 유튜브도 오리지널 시리즈를 강화하는 등 콘텐츠 선점 경쟁이 점차 치열해지고 있다. 김준구 KTB증권 연구원은 “중장기적으로 네이버웹툰과 왓패드가 이용자를 연계하고 통합 플랫폼을 활용하면서 시너지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며 “결국 웹툰과 웹소설의 IP파워를 높이고 2차 영상화 사업 제휴가 늘면서 IP 기반 비즈니스 선순환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분석했다.

네이버는 왓패드 인수 후 우선은 웹툰 사업을 하면서 갖춘 노하우를 바탕으로 웹소설 시장을 키우고 수익 모델을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왓패드의 주요 수익 모델은 광고와 구독 서비스다. 네이버가 왓패드에 회차 별 구매 등 다양한 수익 모델을 도입하면 수익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네이버 관계자는 “네이버웹툰은 유료 서비스·광고·IP비즈니스로 이어지는 ‘PPS(Page Profit Share) 프로그램’을 구축하고 웹툰을 글로벌 산업 수준으로 끌어올린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웹소설 시장을 키우고 수익 모델을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웹툰 /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웹툰 기업가치에도 반영되나
투자유치와 기업공개(IPO)를 추진하고 있는 네이버웹툰의 기업가치도 한층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미국에서 글로벌 금융투자(IB) 업계와 투자유치를 논의 중인 네이버웹툰의 몸값은 5~6조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IB업계의 한 관계자는 “이미 네이버웹툰의 기업가치가 5~6조원으로 높게 평가받고 있지만 이번 인수를 통해 넓어진 사업 보폭과 시장 점유율 등 회사의 무형가치가 더해져 회사의 몸값이 더 뛸 것으로 보인다”이라고 말했다. /정혜진·김민경기자 made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