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사망 위험 1.3배↑”

英 2개 연구팀, 확진 28일내 사망률

기존 바이러스 감염자와 비교 분석

영국발(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B.1.1.7) 감염자의 확진 28일내 사망 위험이 기존 바이러스 감염자에 비해 1.3배 안팎 높다는 잠정 분석결과가 나왔다.

B.1.1.7이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비해 30~70% 빨리 전파되지만 더 치명적이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는 초기 분석·전망과 다른 것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3차원 스파이크 구조에 표시한 영국발(파란색)·남아공발(빨간색) 변이 위치에 상당한 차이가 난다. (출처: 기초과학연구원)




23일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영국 정부와 최고의료고문(CMA)의 자문기관인 ‘신규·신흥 호흡기 바이러스 위협 자문그룹’(NERVTAG)은 최근 B.1.1.7 감염자의 확진 28일내 사망 위험이 기존 바이러스 감염자에 비해 1.28~1.36배 높다는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Imperial College London)과 런던 위생·열대의학대학원(London School of Hygiene and Tropical Medicine) 연구팀의 논문 등을 검토했다.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연구팀은 B.1.1.7이 시퀀싱(게놈 서열 분석)된 전체 변이 바이러스의 90%를 넘어선 지난해 11월 23일~올해 1월 4일 신규 확진자를 B.1.1.7 감염자와 기존 바이러스 감염자로 나눠 사망 위험을 비교했다.

두 연구 결과에 대해 영국 정부의 최고과학고문(CSA)인 패트릭 발란스 경은 “60대 코로나19 남성 환자 1,000명당 사망자가 기존 바이러스는 약 10명이었다면 B.1.1.7은 13~14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를 뒷받침하는) 데이터가 강력하지 않아 더 많은 분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감염에서 사망까지 꽤 시일이 걸리는 만큼 몇 주 더 데이터가 쌓여야 B.1.1.7과 다른 변이 바이러스 간의 사망 위험 등 차이가 명확해질 것이라는 취지다. 그는 다만 “사망률과 전파율이 증가한다는 것은 분명히 우려할만하다”고 말했다.





발란스 경은 또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등 기존 코로나19 백신이 B.1.1.7 변이 바이러스에는 여전히 효과적이지만 남아프리카·브라질발 변이 바이러스에는 덜 효과적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런 우려에 더해 변이 바이러스가 사망률도 높인다는 분석이 나오자 영국 정부는 대응책을 검토 중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22일(현지시간) 코로나19 대응 기자회견에서 “새로운 바이러스 변이체가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추가적인 국경 보호 조치를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남미, 한때 식민지였던 브라질과 교류가 많은 포르투갈, 남아프리카 국가에서 외국 국적자의 입국을 금지했다. 또 자국인 등도 영국으로 출발하기 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도착시 10일간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임웅재 기자 jaelim@sedaily.com
복강경 수술 때 건강보험에서 200만원을 지원해준다면,
로봇수술 때도 100만~200만원은 부담해줘야 하는 것 아닌지...
함께 알아가고 바꿔가실래요?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