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美유엔대사 "北, 심각한 위협···비핵화 계속 압박할 것"

"동맹과 함께 원칙에 입각한 외교 해나갈 것…北 저지에 사활적 이익 걸려"

"미얀마 사태 지켜볼 수만 없어…이란, 핵무기 절대 획득 못 해"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주재 미국대사./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첫 유엔대사가 북한을 세계 평화와 안전에 대한 심각한 위협으로 규정했다. 또한 대북 문제에 있어 동맹국들과 함께 하는 '원칙에 입각한 외교'를 강조하며 북한 비핵화를 계속 압박해 가겠다고 밝혔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1일(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핵 프로그램 개발을 지속하는 것과 관련해 미국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순번에 따라 앞으로 30일간 안보리 의장을 맡는다. 그는 "북한이 미국과 세계의 평화와 안보에 중대한 위협이 된다고 믿는다"라면서 "그러므로 그런 목표로 나아가는 북한을 저지하고 북한의 도발과 무력 행사를 방어하는 데 우리의 '사활적 이익'(vital interest)이 걸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토"바이든 대통령은 동맹 및 파트너들과 함께 원칙에 입국한 외교에 관여해 나갈 것이라는 점을, 그리고 비핵화한 북한을 향해 계속해서 압박해나갈 것이라는 점을 명확히 해왔다"고 덧붙였다. 동맹과의 조율·공조를 통한 원칙적인 대북 관여 정책을 통해 비핵화 목표를 계속 추구해 나가겠다는 기조를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의 발언을 두고 NK뉴스는 그가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핵심적인 동맹들과 협력하는, 원칙에 입각한 외교에 관여함으로써 현재 교착된 핵 협상에 생명을 불어넣을 수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풀이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기자회견에서 "현재 행정부가 대북정책을 검토하고 있으므로 우리도 가능한 모든 정보를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무엇보다 우리는 미국 국민과 우리의 동맹들을 안전하게 지키는 것을 보장하는 데 대해 염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북한 문제는) 중국이 북한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등 안보리 회원국 다수와 밀접히 연관됐기에 안보리에서 다룰 수 있는 문제임이 확실하다"라고도 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과 관련해 '새로운 접근법'을 택하겠다고 천명하고 현재 대북정책 전반을 검토하고 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지난달 22일 유엔 군축회의에서 "미국은 북한 비핵화에 집중하고 있고 평양의 불법적 대량살상무기(WMD) 및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해결하고자 동맹국 등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블링컨 장관은 또 이틀 뒤인 24일 미국이 3년 만에 복귀한 유엔 인권이사회에서는 북한 인권결의안 지지를 촉구하며 바이든 행정부가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다르게 북한 인권을 중시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얀마 사태와 관련해서는 민주주의가 회복되도록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를 더 압박해야 한다고 국제사회에 촉구했다.

그는 "안보리 의장으로서 (미얀마와 관련해) 더 집중적인 논의를 추진하겠다"라면서 "(미얀마의) 사람들이 짐승처럼 취급받고 그들의 인권이 파괴되는 것을 앉아서 지켜볼 수 없다는 점은 분명하다"라고 덧붙였다. 또 이란과 관련해선 "우리는 이란이 절대 핵무기를 획득하지 못할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다"라면서 "이란이 핵과 관련해 자신들이 한 약속을 준수하는 데서 더 멀어지고 있다는 점을 우려한다"라고 말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이란이 핵 합의를 완전히 재준수하고자 준비하면 미국도 똑같이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블링컨 장관도 유엔 군축회의에서 "이란이 핵무기를 절대 획득 못하게 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라면서 이란이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엄격히 준수하면 미국도 이란핵합의에 복귀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