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신비한 레코드샵' 임상아 "무대, 항상 그립다...관객 분들 눈빛 잊을 수 없어"
/사진=JTBC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 제공





‘신비한 레코드샵’에 임상아가 등장해 무대를 향한 그리움을 전한다.

5일 방송되는 JTBC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이하 ‘신비한 레코드샵’)은 4MC 윤종신, 장윤정, 규현, 웬디가 특별 게스트 임상아와 함께 이전과 확연히 다른 풍경의 입학 시즌, 입학하는 아이들을 위한 ‘응원의 플레이리스트’를 만드는 특집으로 꾸며진다.

임상아가 등장하자 장윤정은 “어머나 세상에! 처음 봬요”라며 반가움과 신기함을 드러내는가 하면, 웬디는 임상아 특유의 리액션에 “이런 리액션 너무 좋다. 고향에 온 것 같은 기분”이라며 그녀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고 해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이어 장윤정은 임상아에게 ‘무대가 그립지 않은지’에 대해 질문했고, 임상아는 “무대가 항상 그립다. 무대에 올라가면 가슴이 벅차서 눈물이 났었다”며 “관객 분들의 눈빛을 마주쳤을 때 교감을 잊을 수가 없다”고 속마음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윤종신과 임상아는 생생한 ‘베이비붐 시대’ 이야기를 풀었다. 윤종신은 “당시 한 반에 70명 이상”이었다고 소개했고, 임상아는 “그때 학교가 둘로 나뉘어서 갑작스러운 이별에 울고불고했었다”고 밝히며 친구들을 향한 그리움이 담긴 곡을 추천했다.

임상아는 음악이 너무나 필요한 이 시기, 새로 입학하는 아이들을 위한 추천곡을 소개하며 따뜻한 위로를 전할 전망이다.

한편 JTBC ‘신비한 레코드샵’은 윤종신, 장윤정, 규현, 웬디 4MC와 함께 공통의 직업으로 묶인 게스트가 출연해 ‘인생 이야기’와 ‘인생 곡’을 소개하며 플레이리스트를 완성하는 음악 예능으로 매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한은기 인턴기자 eungi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