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세 모녀 살인’ 김태현 “숨 쉬고 있는 것도 죄책감”

무릎 꿇고 유가족에 사죄…긴장한 기색 없어

‘마스크 벗어달라’ 요청에 스스로 얼굴 공개

범행이유·스토킹 질문에 “죄송하다”는 말뿐

경찰, 살인 등 5개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





'노원 세 모녀 살인 사건' 피의자 김태현이 9일 오전 서울 도봉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며 취재진 카메라 앞에서 무릎을 꿇고 있다./오승현기자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피의자 김태현(24)이 “뻔뻔하게 눈뜨고 있는 것도, 숨을 쉬고 있는 것도 죄책감이 많이 든다”고 말했다.

김태현은 9일 서울 도봉경찰서 앞에 설치된 포토라인에서 “유가족들과 저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에게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태현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며 무릎을 꿇기도 했다.

검은색 상·하의를 입은 채 포토라인에 선 김태현은 마스크를 벗어달라는 취재진 요청에 스스로 마스크를 잠시 벗은 뒤 연신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마스크를 벗고 취재진을 천천히 응시하는 그의 얼굴에서는 긴장한 기색은 찾아볼 수 없었다.



'노원 세 모녀 살인 사건' 피의자 김태현이 9일 오전 서울 도봉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며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오승현기자


TV로 보고 있을 어머니께 하고 싶은 말이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볼 면목이 없다”고 답했다. 이후 김태현은 범행동기와 피해자에 대한 스토킹 여부를 묻는 취재진의 추가 질문에 ‘죄송하다’는 답변으로 일관한채 호송차에 올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노원경찰서는 김태현에게 살인뿐 아니라 피해자 중 큰딸을 지속적으로 스토킹했다고 봤다. 이로써 김태현은 살인 혐의 이외에 절도·주거침입·경범죄처벌법(지속적 괴롭힘)·정보통신망 침해 등 5개 혐의를 적용받게 됐다. 경찰은 이날 김태현을 서울북부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심기문 기자 doo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