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日 오염수 내 삼중수소 '귀여운 캐릭터' 홍보 하루만에 중단

부흥청에 비판 쏟아져

일본 부흥청이 홍보한 삼중수소 캐릭터./부흥청 홈페이지 캡처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를 ‘귀여운’ 캐릭터로 홍보했다가 비판을 못 이기고 하룹만에 사용을 중단했다.

부흥청은 14일 밤 홈페이지를 통해 후쿠시마 오염수의 안전성을 홍보하기 위해 제작한 전단과 동영상에 등장하는 캐릭터 '유루캬라'의 디자인을 수정한다며 “해당 전단과 동영상의 공개를 일단 중단한다”고 밝혔다. 부흥청은 동일본대지진의 복구를 전담하는 정부 부처다.

앞서 부흥청은 지난 13일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 처분이 결정되자 삼중수소의 안전성을 주장하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하는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정화해 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 중인 물을 준비 기간을 거쳐 2년 뒤부터 바다에 방류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ALPS로 처리한 오염수에는 기술적으로 제거할 수 없는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포함돼 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바닷물로 400~500배 희석해 방류하면 국제기준에 부합하고 안전성에도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부흥청은 이 같은 입장을 국내외에 홍보하기 위해 삼중수소를 귀여운 디자인의 캐릭터로 만들어 '유루캬라'라는 애칭을 붙인 뒤 홍보용 전단과 동영상에 등장시켰다. 유루카라는 ‘느슨한 캐릭터’라는 의미다.

하지만 삼중수소를 귀여운 캐릭터로 표현한 데 대해 비판이 빗발치면서 부흥청은 결국 홍보 방침을 전환했다. NHK는 부흥청에는 캐릭터 홍보와 관련해 "속이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등의 의견이 30건 정도 전해졌다고 전했다.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