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현대차·기아, G80 EV·아이오닉5·EV6 삼총사로 中 부진 만회 나선다

상하이 모터쇼에 전기차 대거 선보여

전기차로 中 시장서 재도약 기반 마련

G80 기반의 첫번째 전기차 모델 세계 최초 공개

아이오닉5, EV6 등 국내 인기 모델도 선보여





현대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19일 상하이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선보인 ‘G80 전동화 모델’/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그룹이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 안방에서 열리는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 새 전기차 모델들을 대거 선보였다. 제네시스 최초의 전기차를 비롯해 아이오닉5, EV6 등 주력 모델들을 쏟아내며 중국 시장에서의 부진을 일거에 만회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19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상하이 모터쇼에서 브랜드 첫번째 전기차 모델인 G80 전동화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87.2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한 G80 전동화 모델은 한번 충전으로 최대 427km를 주행할 수 있다. 350kW급 초급속 충전으로 22분이내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 가능하다. 프리미엄 브랜드 답게 사륜구동(AWD) 단일 모델로 출시되며, 최대 출력 136kW, 최대 토크 350Nm의 힘을 발휘하는 모터를 전륜과 후륜에 각각 적용해 합산 최대 출력 272kW(약 370PS), 합산 최대 토크 700Nm의 성능을 낸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 km까지 4.9초만에 도달한다. 복합전비는 19인치 타이어 기준 키로와트시(kWh)당 4.3km다. 마커스 헨네 제네시스 중국 법인장은 “G80 전기차 모델의 세계 첫 공개는 중국 시장에 대한 제네시스 브랜드의 의지를 보여준다”며 “대표 모델인 G80와 GV80을 중심으로 중국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선사할 것” 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가 상하이모터쇼에서 공개한 아이오닉5.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를 처음으로 적용한 모델이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는 또 전용 전기차 모델 ‘아이오닉 5’를 비롯해 넥쏘, 밍투 EV, 팰리세이드 등 15종의 차량을 전시했다. 아이오닉5는 내연차 차체에 모터와 배터리를 얹었던 기존 전기차와 달리, 현대차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이 적용된 첫 전기차다. 18분 충전으로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채울 수 있고, 5분 충전으로 최대 100㎞까지 달릴 수 있다. 롱레인지 사륜 구동 모델의 경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걸리는 시간이 5.2초로 역동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매년 전용 전기차 모델을 중국에 줄줄히 출시할 계획이다.

19일 상하이모터쇼에서 공개된 기아 전용 전기차 ‘EV6’./사진제공=기아




기아는 이날 미래 비전이 담긴 신규 로고 공개와 함께 전용 전기차 EV6를 전시했다. EV6는 고성능 전기차 시장을 겨냥한 모델로, 슈퍼카급의 가속력이 특징이다. 특히 GT 모델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3.5초 만에 도달하는 수퍼카급 가속력을 자랑한다. 기아는 EV6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전기차를 매년 출시할 계획이며 2030년까지 총 8개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할 방침이다.

중국은 올해 1분기 자동차 판매량이 648만4,000대에 달했으며, 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 판매대수는 51만5,000대를기록했다. 특히 친환경차량 판매대수는 전년대비 279.6% 증가한 수치다.

현대차·기아는 올해부터 G80 EV, 아이오닉5, EV6 등 전기차 3총사를 내세워 중국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지난해 중국 판매량이 44만177대로 전년 대비 32.3% 급감했고, 중국에서 운영 중인 공장들의 가동률은 40%를 밑도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해 왔다. 중국에서 성적이 현대차와 기아 성장의 열쇠인 셈이다. 현대차의 한 관계자는 “전동화 모델 확대와 현지화를 위한 연구개발(R&D) 강화,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 제시, 수소 사업 확대 등을 핵심으로 한 4대 전략으로 중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희 기자 dwis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