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별별시승] 육중하지만 민첩하다···하이브리드 얹고 가격 내린 볼보 '볼매'

■볼보XC90 B6

고성능 하이브리드 B6 엔진

2톤 넘는 거구 가볍게 끌어

폭발적 가속력·퍼포먼스 여전

B6 탑재하고도 가격 200만원↓

장인 손길 느껴지는 실내 눈길

볼보자동차의 대형 SUV XC90 B6./사진제공=볼보자동차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마리나요트클럽. 볼보자동차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XC90 B6에 올라 시동을 걸고 든 첫 느낌은 “하이브리드 차가 맞나”였다. 이전에 탔던 하이브리드 차량들에서 느꼈던 ‘우주선’ 같은 이질감이 없었다. 엔진 소리나 떨림도 정숙성이 뛰어난 기존 내연기관차와 비슷했다.

가속 페달을 밟아보니 하이브리드의 민첩하지만 부드러운 가속감이 느껴졌다. 내연기관차의 유쾌한 엔진 느낌을 보존하면서 가속할 때의 '꿀렁임'을 덜어낸 듯했다. 직선 주로에서는 페달을 꾹꾹 밟는대로 속도가 착착 붙었다. 차체 흔들림도 거의 느껴지지 않았다. 구불구불한 오르막 산길 구간에서는 노면에 착 달라붙는 느낌이었다. 운전자의 조작을 스티어링 휠이 정확히 받아들여 예리하게 반응했다. 전장 4,950mm, 전폭 1,960mm, 전고 1,770mm에 달하는 대형 SUV 답지 않은 민첩함이었다.

B6 엔진은 기존 T6 엔진을 대체하는 고성능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동력계통)이다. 제동 과정에서 생성된 에너지를 회수해 가솔린 엔진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연료를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것과 더불어 민첩한 엔진 반응을 이끌어 정지 상태에서 더욱 부드러운 가속성능을 제공한다. 또한 저 마찰 엔진 기술과 혁신적인 엔진 관리 시스템, 커먼 레일 직분사 및 통합된 전기식 슈퍼차저, 터보 기술의 조합은 모든 속도에서 엔진의 출력을 사용할 수 있도록 보장한다.

볼보자동차의 대형 SUV XC90 B6. /사진제공=볼보자동차


최고 출력은 300마력(5,400rpm), 최대 토크는 42.8 kg?m(2,100 ~ 4,800rpm)로 역동적인 주행 퍼포먼스를 자랑하며,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6.7초만에 도달한다. 여기에 상시 사륜구동(AWD) 시스템과 도로 위 주행 정보를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도로 상황과 운전자 선호도에 따라 에코(ECO), 컴포트(Comfort), 다이내믹(Dynamic), 오프로드(Off-Road), 개인화(Individual) 등 5가지 주행 모드를 제공하는 드라이브 모드 셀렉터를 통해 또 다른 주행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운전자 편의 사항도 돋보였다. 길이 막힐 때 파일럿 어시스트 기능을 버튼 하나로 작동시켰다. 앞차와의 간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면서 지정한 속도대로 움직였다. 약 70km를 운전해가면서 발목의 피로도를 덜어주는 훌륭한 보조 기사 역할을 했다.



XC90에는 볼보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시티 세이프티(City Safety)도 탑재돼 있다. 자동 제동 기능과 충돌 회피 시스템을 결합해 사고의 위험을 예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차는 물론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 대형 동물을 감지할 수 있는 안전 시스템이다.

XC90 고유의 특징은 주행성능 뿐만 아니라 실내에서도 발견할 수 있다. 세계적인 하이엔드 크리스탈 브랜드, 오레포스(Orrefos)의 장인들이 수작업으로 제작한 크리스탈 기어노브가 대표적이다. 또한 인체 공학적으로 설계된 시트는 전동식 럼버 서포트와 쿠션 익스텐션 및 나파가죽 마감을 통해 최상의 착좌감을 제공하며, 앞 좌석 전동식 사이드 서포트 및 마사지, 통풍 기능을 기본 제공한다.

볼보자동차의 대형 SUV XC90의 실내. /사진제공=볼보자동차


흠이 없는 것은 아니다. XC90에는 볼보 차량을 처음 타는 운전자가 당황할 만한 요소들이 있다. 우선 내비게이션 기능은 눈이 아플 정도로 직관적이지 못했다. 시승 코스 내내 휴대전화 내비게이션을 따로 켜두고 주행했을 정도로 불편했다. 사이드 미러를 펴고 접는 조작도 따로 버튼이 없어 설명을 들어야 했다. 드라이빙모드 선택 버튼도 익숙해져야 하는 부분이다. XC90 B6의 가격은 기존 T6 모델 대비 260만원 가량 낮은 9,290만원이다.

/한동희 기자 dwis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